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지자체 최초 임신‧출산정보 통합플랫폼 개설

기사등록 :2019-06-11 08:52

임신준비에서 출산까지 맞춤형 정보 제공
온라인(웹·모바일) 동시 지원으로 편의성 최대화
난임지원 추가 개발 추진, 온라인 소통채널 확보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웹·모바일에서 흩어져 있던 임신·출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민원까지 처리되는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사이트가 본격 가동된다.

서울시는 임신 및 출산정보와 모자보건서비스를 쌍방향 웹‧모바일시스템 ‘임신·출산정보센터’를 개설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생애 주기별 맞춤형 공모사업에 선정돼 2억5000만원 예산을 지원받아 시민 요구를 반영한 ‘서울형 임신·출산 웹사이트’를 지난해부터 구축해왔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예비부부, 임신부부가 임신·출산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해결,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과 편의성을 집결한 임신‧출산 정보 통합플랫폼으로 지자체 최초 개설이다.

임신·출산정보센터는 여러 웹사이트에 있는 임신·출산정보를 한 데 모아 임신 전부터 출산까지 단계별 정보를 모두 제공한다. 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도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용자의 거주지역, 임신주수를 반영한 최적화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며 정보공유를 위한 커뮤니티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보건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한 △남녀임신준비 프로그램 △임신·출산 교육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환급서비스 △유축기 대여 △서울아기 건강첫걸음 등 모자보건서비스 6종을 정보센터에서 온라인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난임부부 지원을 위해 현재 지역별 인공수정, 체외수정, 난임주사 시술이 가능한 병원을 안내해 준다. 난임지원 온라인 신청 서비스, 커뮤니티 개설 등 난임종합지원을 위한 신규 기능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임신·출산 종합적 정보체계를 활성화하고 질적으로 향상하기 위해 난임지원 정보 개발과 알림서비스(SMS)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시민들이 임신과 출산 정보를 한 곳에서 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웹‧모바일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들이 믿고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사용자 접근성과 편의를 최대한 반영해 운영을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임신부터 행복한 출산이 가능한 서울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