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안심이 앱' 신고로 성범죄자 현행범 검거

기사등록 :2019-06-11 14:32

10일 은평구 관제센터 긴급신고, 10분만에 검거
50대 남성, 30대 여성에게 접근해 성기 노출 후 도주
관제요원에 표창수여 예정, CCTV 시스템 지속 강화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밤길 여성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기 위해 구축한 ‘안심이’ 애플리케이션(앱) 긴급신고로 지난 10일 성범죄자를 현행범으로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25개 전 자치구 확대 개통 이후 첫 번째 현행범 검거다.

안심이는 25개 자치구별로 운영 중인 통합관제센터가 컨트롤타워가 돼 서울 전역에 설치된 약 4만대 CCTV와 스마트폰 앱을 연계해 위험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구조 지원까지 하는 24시간 여성 안심망이다.

검거된 성범죄자가 범행상대 물색 후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화면. [사진=서울시]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00시 16분 은평구 관제센터로 30대 여성의 긴급신고가 접수돼 관제센터 근무자가 피해자와 통화를 시도했다. 피해자는 공포에 질려 피해상황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상황을 파악, 관제요원이 피해자의 위치를 확인한 후 재차 대화를 시도해 피해자를 진정시켰다.

관제요원은 은평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차장 앞길에서 귀가중인 피해자에게 50대 초반의 남성이 갑자기 바지를 벗어 성기를 노출하는 음란행위를 했다는 피해사실을 확인하고 가해남성이 범행 후 통일로를 따라 연신내 방향으로 도주하는 장면을 CCTV로 확인 후 현장 가까운 순찰차에 출동요청을 했다.

이후 인상착의 등을 계속 무전으로 알려 연신내 방향 SK주유소와 불광 제2치안센터 중간에 위치한 가해남성(강00)을 범행 10분만(00:26분)에 현장에서 검거했다.

또한 피해여성이 가해남성과 얼굴이 마주치기를 원치 않아 관제요원이 이를 출동검거 경찰관에게 전달해 피해여성과 가해남성을 분리해불광지구대로 이송해 현장상황을 마무리했다.

이번 검거는 지난해 10월 25일 안심이 시스템을 전 자치구로 확대 개통한 이후 첫 번째 현행범 검거다. 신속한 상황처리로 현행범 검거에 기여한 은평구 노현석 관제요원에게는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안심이는 4월말 기준으로 2만4957명이 다운로드를 받았으며 △긴급신고 5102회 △귀가모니터링 7210회 △스카우트 921회 등 총 1만3233회 이용됐다.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 앱스토어(아이폰), 원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서울시 안심이’로 검색해 내려받기 하면 된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 안심이 앱은 서울 전역에 촘촘히 설치된 CCTV와 24시간 모니터링, 상주경찰 등이 연계돼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며 “특히 최근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으로 홀로 귀가하는 여성들의 불안감이 높아진 만큼 서울시 안심이 앱을 꼭 이용하셔서 안전하게 귀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