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모바일앱으로 곗돈 관리"…금융샌드박스 6건 추가 지정

기사등록 :2019-06-12 15:48

혁신금융서비스 총 32건으로 늘어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 직장인 A씨는 친한 친구 6명과 함께 모바일 계모임에 가입했다. 당초 A씨가 직접 곗돈관리를 하려고 했지만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닐 것이란 생각이 들어 주변의 추천을 받고 '코나아이의 곗돈 플랫폼'을 이용하기로 한 것. 곗돈관리 및 정산 과정을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선불전자지급수단을 통해 곗돈이 이동해 모임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에 친구들 모두 만족스러워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12일 정례회의를 갖고 6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추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1일 이후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32건으로 늘어난다.

이날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코나아이의 계모임 플랫폼 서비스는 오는 11월 출시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계원들이 일정액을 모아 매달 한 명에게 몰아주는 순번계를 모바일로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계주가 계원을 초대하면 계원들이 정해진 돈을 선불전자 지급수단을 통해 납입하고 돌아가면서 곗돈을 수령한다.

돈이나 정보의 흐름이 계주에게만 집중된 기존 계모임과 달리 실시간으로 자금 흐름을 알 수 있어 비교적 안전하게 계모임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서민 간 금리부담 없이 상호부조적인 소액금융이 가능한 등 금융프로세스 내에서 다양한 생활금융 수요를 안전하게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페이민트는 기존 신용카드 가맹점의 온라인 주문 서비스(O2O) 결제 과정에서 현재 결제대행업체(PG·대표가맹점)가 담당하는 대행·자금 정산 역할을 대신하는 서비스를 11월 중 출시한다.

페이민트의 서비스가 기존 PG사의 역할을 대신함으로써 가맹점은 결제 수수료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소비자 역시 업종별 제휴할인 등 카드사 할인 혜택을 유지할 수 있다.

세틀뱅크는 오는 9월 문자메시지(SMS)로 인증하는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내놓는다.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SMS 인증으로 출금 동의를 거쳐 계좌를 등록한 후 결제하는 서비스로 소비자 편익성이 증대되고 가맹점 입장에서는 결제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지속가능발전소는 뉴스데이터, 공공데이터 등을 통해 수집된 '중소기업의 비재무정보(ESG)'를 분석해 기업의 부도가능성 및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AI활용 기업신용조회서비스를 내놓는다.

빅밸류와 공감랩은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AI(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해 '50세대 미만 아파트 등 시세 및 담보가치를 산정'하는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실거래가 빅데이터에 기반한 시세 적용으로 부동산 가격의 투명성이 제고되고 주택담보대출 상담부터 사후관리까지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금융위는 기존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된 서비스 중 이달 중 출시가 예정된 서비스도 함께 소개했다.

NH농협손해보험과 레이니스트보험서비스는 특정 기간에 해외 여행자 보험에 반복 가입할 경우 설명이나 공인인증 절차 없이 스위치(On-Off) 방식으로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핀셋, 마이뱅크, 비바리퍼블리카, 핀다 등 4곳은 자신의 신용 및 소득에 맞는 여러 금융사의 대출조건을 한 번에 비교하고 확인할 수 있는 '맞춤형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이달 중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달 접수된 서비스 중 아직 지정되지 않은 24건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신청서비스에 대해 금융위, 금감원 실무검토를 거쳐 오는 26일 금융위원회에 상정해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여부를 발표할 방침이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