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관리비 절감 ‘에너지 효율화 진단' 온라인 서비스

기사등록 :2019-06-13 08:12

전국 최초, 별도 가입없이 무료 이용 가능
145개 주택 유형별, 총 41개 솔루션 구축
저층형 30%, 공동주택 20% 절감효과 기대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관리비를 아끼고 도시 에너지 자립도도 높일 수 있는 ‘우리집 에너지 진단’ 온라인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에너지 진단 서비스는 에너지자립마을의 주택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주거복지 향상과 도시형 에너지자립 모델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스마트폰으로도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사진=서울시]

별도 가입 절차 없이 간단한 설문에 답하면진단보고서를 받을 수 있다. 맞춤형 진단이 가능하도록 주택을 총 145개 유형으로 나누고 에너지 효율 등급을 향상시킬 수 있는 41개 솔루션을 도출해 주택유형별 에너지 진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응답자 가정의 상황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 효율개선 솔루션 ‘Best 6’와 예상 공사비용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솔루션은 저층주거지와 공동주택으로 나눠 제공한다. 저층주거지에 사는 시민은 6개 문항,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은 7개 문항에 체크하면 된다. 다만 진단 서비스는 2010년 이전에 건축된 주택에 한해 제공된다.

예를들어, 아파트 중 리모델링 수요가 많고 효과가 큰 1990년대 개별난방 복도식 아파트(중간층)의 Best 6 솔루션은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 교체 △1등급 이상 창호교체 △LED 조명교체 △온수분배기 및 배관단열 △미니태양광 설치 △외벽 내단열 50mm(결로방지) 설치 등이다.

이밖에도 에너지 개선 전후 예상 에너지 성능 등급‧효율, 개선효과, 에너지 절감율, ‘더 시도해볼 수 있는 에너지 효율 개선 Best 6’, 임차 가구를 위한 ‘적은 예산으로 할 수 있는 건축 성능개선 Best 6’ 등의 정보도 함께 제공된다.

공동주택은 주민 합의를 통한 ‘우리 단지 에너지 효율 개선 Best 6’의 정보가 제공된다. 보고서 하단에는 주택 에너지절감 및 리모델링 관련 서울시 지원 사업에 대한 정보도 함께 볼 수 있다.

서울시는 맞춤형 처방으로 제시된 6가지 솔루션을 실천하면 저층형 주택은 약 30% 이상, 공동주택은 약 2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개월간의 시범운영을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집수리 비용을 보조하는 ‘서울시 가꿈주택 사업’ 등과 연계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실질적인 에너지 절감을 위한 집수리에 앞서 정확한 솔루션과 예상 공사비용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