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아베, 한일정상회담 보류 시사...文대통령, 시진핑·푸틴만 만나나

기사등록 :2019-06-22 16:23

28~29일 일본 G20 정상회담 출국
아베 "일정 꽉 차 있어, 종합적 판단"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해 한반도 평화 진전을 모색한다.

미중러 주요 정상을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할 계획인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G20 정상회의 일정에 맞춘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보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22일 오전 요미우리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은 G20) 의장국으로서 일정이 꽉 차 있다"며 "제한된 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또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에 대해 "국제법상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며 "한국 정부는 국제법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도 같은 날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아무것도 결정한 것이 없다"며 "앞으로 여러 사정을 고려해 적절히 판단할 것"이라며 회담 개최에 대한 회의적 입장을 내비쳤다.

양국은 최근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갈등을 벌이고 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9일 한·일 양국 기업의 출연으로 강제징용 피해자 기금을 조성하자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일본은 이를 즉각 거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이달 말에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해 이뤄진다.

G20 정상회담은 시진핑 주석이 북한을 찾아 김정은 국방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안보정세를 논의한 직후여서 문 대통령에게는 중요한 회의다. 외교 일정을 활용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 직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입장문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5월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후 이루어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hkj7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