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위기의 포스코②] 광양제철소 정전·사망 사고 등…안전불감증 도마

기사등록 :2019-07-03 16:28

시민단체·노조, 안전관리 감독 부실 지적
포스코, 안전 분야 투자 규모 늘렸지만 사고 잇따라

[편집자]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위'로 10년 연속 선정된 포스코가 최근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정전, 대기오염 물질 배출 논란 등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광양제철소는 안전 사항을 어긴 사실이 무더기로 적발되기도 했다. 여기에 국제 철광석 가격은 5년내 최고치로 뛰어올라 수익성에도 비상이 걸렸다. 포스코 '위기론'의 실체를 짚어본다.

[위기의 포스코①] 대기오염 물질 배출 논란…고로 멈추나

[위기의 포스코②] 광양제철소 정전·사망 사고 등…안전불감증 도마

[위기의 포스코③] 철광석 가격 급등…하반기 실적 비상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포스코 제철소에서 연이어 정전 사고, 사망 사고 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안전 관리 감독이 부실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며, 포스코의 안전불감증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3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한달 만에 지난 1일에는 정전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광양제철소 5개 고로는 지난 2일 오후까지 가동이 중단됐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사고 현장.[사진=뉴스핌DB]

시민단체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연이은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안전관리 소홀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아울러 사고 발생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광양만녹색연합, 광양시민단체연대회의 등은 지난 2일 성명을 통해 "고용노동부의 현장점검으로 455건의 위반사항이 확인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며 "반복되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사건·사고는 안전 및 환경설비관리 실태가 근본적으로 잘못돼 있음을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는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수 십 년 동안 원가절감을 외치며 경제적 이익에만 몰두해 환경설비 투자를 게을리한 결과가 낳은 인재"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1일에는 광양제철소 니켈 추출 설비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이에 대해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포스코가 기본적인 안전점검과 조치를 하지 않고 작업을 시켜 일어난 중대재해"라며 "포스코의 안전불감증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사고 직후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은 광양제철소를 대상으로 사망재해공정, 화재 폭발 위험이 있는 공정 및 유해 위험 시설 등에 중점을 두고 감독을 실시했다. 감독 결과 455건 법 위반사항을 적발했으며, 221건은 사법처리를 의뢰했고, 167건에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 최정우 회장 취임 후 '안전 가치' 강조했지만 무색하게...

포스코는 지난해 안전을 기업경영의 새로운 핵심가치로 선포하고, 3년 동안 안전 관련 분야에만 1조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기존 5453억원의 예산에 5597억원을 증액해 두 배 이상 늘렸다.

포스코는 안전 컨트롤타워 조직인 '안전전략사무국'을 신설하고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안전 관련 인력도 대폭 확대했다. 외주사의 안전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전 직원에게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안전협의체도 구성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도 취임 이후 안전의 가치를 줄곧 강조했다. 하지만 투자 등 안전 분야에 대한 강조가 무색하게, 올해 들어 안전사고가 잇따라 일어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포항제철소 신항만 5부두에서 근무하던 현장직원이 인턴직원을 대상으로 교육하는 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최근에는 광양제철소에서 사고가 반복됐다.

작년 한 해 동안 포스코에서는 산재사망 사고로 5명이 숨졌으며, 포스코는 노동계가 선정하는 '최악의 살인기업' 공동 3위에 뽑혔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