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유은혜 “자사고 취소 동의 여부, 늦어도 8월 초까지는 결정할 것”

기사등록 :2019-07-11 16:29

교육부 “현장의 혼란 최소화 하도록 신속하게 결정하겠다”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교육부가 8월 초 안에 자사고 지정 취소에 대한 동의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9회 국회 제08차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1 leehs@newspim.com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1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교육부 동의 요청이 오면 대체로 7월 말 늦어도 8월 초까지는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부총리는 “부산과 전북, 경기는 청문 절차가 끝나서 이번주 안으로 교육부 동의 요청이 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도록 신속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사고 동의 여부를 결정으로 고민이 깊을 텐데,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갖고 있나”고 물었다.

이에 유 부총리는 “지난 2014년과 2015년의 1차 재지정 평가가 형식적인 과정이었다고 볼 수 있다”며 “이제는 자사고가 설립 된 지 10년이 된 만큼 올해와 내년도엔 제대로 된 평가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유 부총리는 “지난 10년 동안 자사고는 다양하고 특성화된 교육 과정으로 운영하기 보단 입시 위주로 치중된 학교로 평가되고 있다”며 “원래 설립 취지대로 운영됐는지 또 그 수업을 하기 위해서 수업 내용에 얼마나 충실했는지 등이 평가 지표에 반영됐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유 부총리는 “평가 과정이 공정했는지 교육부 지정위원회에서 검토해 판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한편 올해 평가 대상인 24개 자사고 중 11개 학교(△서울 경희고‧배재고‧세화고‧숭문고‧신일고‧이대부고‧중앙고‧한대부고 △전북 전주 상산고 △부산 해운대고 △경기 안산 동산고)가 현재 지정 취소 절차를 밟고 있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