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최저임금委 위원장 "진정성 통했다…낮은 인상률 아쉬워"

기사등록 :2019-07-12 07:49

13차 전원회의서 내년 최저임금 2.87% 오른 8590원 결정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2020년 최저임금 심의를 이끈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이 "이번 회의과정에서 모든 위원들이 전 과정을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게 결과보다 더 중요한 성과"라며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12일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실에서 열린 '제13차 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위원회를 시작할 때 책무와 과제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음부터 위원회를 끌고 가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이었고 위원분들이 잘 따라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한 공익위원들이 12일 내년도 최저임금 최종 확정 후 가진 브리핑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2 [사진=뉴스핌DB]

이어 "특히 대한민국의 경제적인 형편이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경제사회 목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다소간 속도조절과 방향이 절실하게 요구됐다"면서 "결과 여부를 떠나 이렇게 한 마음으로 이렇게 끝까지 남아준 것이 국민들에게 굉장히 긍정적인 메시지를 준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심의 결과에 대해 "최근 어려운 경제사회적 여건에 대한 우리 자신의 정직한 성찰의 결과"라며 "현실을 좀 더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다. 

다만 "(최저임금) 속도조절은 모든 경제사회주체들, 정책 결정권자들, 정부 관련 수장들이 여러차례 말씀하셨던 부분이긴 하나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다소 낮게 결정이 나서 개인적을 아쉬운 생각이 든다"고 개인적 견해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논의 과정에서 어려웠던 부분에 대해 사용자위원들과 근로자위원들이 회의에 불참했던 순간이라고 전했다. 사용자위원 전원은 지난 5차 회의 투표결과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적용, 최저임금 월단위 환산 병기 주장이 관철되지 않자 6, 7차 전원회의에 이틀 연속 불참했다. 근로자위원들 역시 사용자위원들이 제시한 최저임금 삭감안에 항의차 한차례 회의장에 들어오지 않았다.     

박 위원장은 이들 위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진정성이 통했다"고 답했다. 그는 "사회적 대화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 중 하나가 대화 참여 당사자들간 믿음과 신뢰를 얼마나 높일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이를 위해선 공익위원들의 진심을 담은 정직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저희들의 간곡한 호소에 대해 마음이 통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저임금 심의 종결을 예상보다 빠르게 마무리한데 대해 박 위원장은 "최저임금 논의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게 우리들의 정직한 마음이라고 생각했고 위원장 취임하면서 일정 준수하겠다고 누차 말씀드렸다"며 "당초 약속한 일정(법정기한)보다 늦어진데 대해선 아쉬움이 남지만 위원장으로써 일정을 준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1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 최저임금 8590원을 의결했다. 올해보다 2.87% 오른 금액으로, 월단위 환산액은 179만5310원이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