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日 '소녀상 전시' 중단 논란 계속…아이치현, 협박문 경찰 신고

기사등록 :2019-08-07 16:54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위안부 피해자를 표현한 '평화의 소녀상'의 일본 전시가 테러예고 협박 등으로 중단된 데 대해, 일본 내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고 7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이치(愛知)현에서 이번 달 개막한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실행위원회는 지난 3일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뒤'의 전시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기획전에는 위안부 피해자를 표현한 '평화의 소녀상'을 포함해, 일본 내 공공 전시장에서 거부당했던 예술작품이 전시됐다. 

해당 전시는 강제징용 문제와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악화된 상황이라, 개막 전부터 기획전에 대한 논란이 거셌다.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나고야(名古屋)시 시장은 해당 전시를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며 전시 중단을 요구하는 항의문을 아이치현 지사에게 제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해당 기획전에 보조금 교부 금지를 시사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기획전이 개막한 뒤에는 약 이틀 간 전화와 메일 등으로 약 1000건 이상의 항의·협박이 있었다. 지난 2일엔 오전 9시경 소녀상이 전시된 아이치예술문화센터에 "지금 철거해라. 아니면 휴대용 가솔린캔으로 미술관을 방해하겠다"는 팩스도 왔다.

이에 기획전을 준비했던 실행위원회 관계자 일부는 6일 예술제 실행위원회 회장인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 앞으로 중단 이유를 묻는 공개질문서를 보냈다. 

해당 위원회 관계자는 아이치현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의 힘이 비열한 언론테러에 굴하지 않는다는 걸 일본 뿐만이 아니라 전세계에 드러내고 싶다"며 기획전의 재개를 호소했다. 공개질문서에는 전시 중단을 판단한 구체적인 이유와 경위를 묻는 내용으로, 오는 10일까지 답을 달라고 요구했다. 

일본극작가협회도 6일 "표현활동의 위축을 부른다"며 긴급 성명을 냈다. 협회는 "행정의 맘에 들지 않는 작품이 전시를 인정받지 못하고, 보조금도 받지 못하는 게 통례가 된다면 '검열'의 실질적 부활"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아이치현은 6일 경찰에 협박에 따른 피해신고를 냈다고 발표했다. 신문에 따르면 피해신고는 수리됐다. 

일본 최대규모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제작자인 김서경(가운데)씨와 김운성(좌측)씨가 기획전 첫 날인 1일 소녀상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