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찰, '패스트트랙 고발' 국회의원 12명 추가 소환 통보

기사등록 :2019-08-08 17:08

국회의원 12명에게 새로 소환 통보
소환 불응한 한국당 17명 의원에게 재차 소환 통보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간 고소·고발전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국회의원 12명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6명, 자유한국당 의원 6명에게 각각 출석요구서를 보냈다고 8일 밝혔다. 또 지난 출석 요구에 불응한 한국당 의원 17명에게도 재차 출석을 요청했다.

경찰은 17명의 한국당 의원 중에서 세 차례의 소환 통보에도 출석하지 않은 엄용수, 여상규, 이양수, 정갑윤 의원에 대해선 개별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게 감금한 혐의로 고발 당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뉴스핌DB

경찰은 지금까지 패스트트랙 사건 관련 국회의원 15명을 소환, 조사했다. 권미혁·김두관·김병욱·김한정·백혜련·송기헌·신경민·우상호·윤준호·이종걸·이철희·표창원·홍영표 의원 등 민주당 13명, 윤소하·이정미 의원 등 정의당 2명이다.

국회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간 고소·고발전과 관련한 전체 피고발·고소인은 총 121명이며, 이중 현직 국회의원은 109명에 달한다.

소속 정당별로 한국당 59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포함됐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