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국립중앙박물관, 광복절 맞아 '윤주희 소우주앙상블' 개최

기사등록 :2019-08-13 16:38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광복절인 15일 오후 3시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윤주희 소우주앙상블'을 개최한다.

윤주희 소우주앙상블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이번 공연은 2019년 박물관 문화향연 광복절 특집 공연의 일환이다. 가수 하림이 진행하며 윤주희 소우주앙상블이 대형 LED 백월 전광판을 활용한 영상과 보컬, 판소리, 구음 등 연주곡들을 들려준다. 특히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꾸밀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평화와 생명,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곡들로 채워지는 이번 공연은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과 광복절의 뜻깊은 의미를 음악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도 공개한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