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한국여자배구, U-18 세계선수권대회서 캐나다에 1대3 석패

기사등록 :2019-09-06 13:22

6일 멕시코와 2차전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이 U-18 배구선수권 개막전서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여자배구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이집트 이스마일리아에서 열린 U-18(18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서 캐나다에 세트 스코어 1대3(25-19 23-25 20-25 23-25)로 석패했다.

한국이 U-18 배구선수권 개막전서 1대3 역전패를 당했다. [사진=FIVB]

한국은 23대19로 맞선 1세트서 최정민(한봄고)의 득점과 상대 팀 범실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2세트 23대23에서 상대 블로킹과 공격 범실로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 실패했다. 한국은 3세트와 4세트를 연달아 내주며 패했다.

이날 이선우은 17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했으며, 최정민, 박사랑, 한미르가 각 2개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서동선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서 "중요한 상황에서 우리 팀의 사인이 제대로 맞지 않았고, 상대 팀 높이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6일 멕시코와 2차전을 치른다.

 

yoonge9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