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추석연휴 해외현장 방문

기사등록 :2019-09-11 13:53

두바이·르완다 현장 찾아 현안 챙겨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추석을 맞아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다.

11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석준 회장은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현장, 두바이투자청(ICD) 브룩필드 플레이스 현장을 방문해 주요 현안과 공정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이라크 크루드 현장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 [사진=쌍용건설]

이어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을 위해 지사를 설치하고 호텔공사 프로젝트관리(PM)을 수행 중인 르완다를 방문해 직원들을 위로하고 격려한다.

쌍용건설은 자산규모가 270조원에 달하는 ICD가 최대주주로 등극한 후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7개 현장, 18억달러(2조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해 오고 있다.

르완다는 아프리카에서도 해외 관광객이 찾는 고급 레저휴양시설이 많이 건설되고 있는 시장으로 고급건축에 강점을 지닌 쌍용건설이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김 회장의 추석명절 해외 방문은 국내 건설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회사를 성장시키고 해외건설 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