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대림코퍼레이션 2대 주주 지분 33% 매물로 나와

기사등록 :2019-09-11 14:28

증여세 부담에 지분 전량 32.6% 매각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재단법인 통일과나눔이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전량을 매각한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재단법인 통일과나눔은 삼정KPMH가 매각 자문사로 두고 보유 중인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전량인 32.6%(343만7348주)에 대한 인수의향서를 오는 16일까지 접수한다. 재단은 지난 2016년 10월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해당 주식을 기부받았다.

대림산업 본사 전경. [사진=김승현 기자]

업계는 재단이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을 매물로 내놓은 것은 증여세에 대한 부담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현행법상 재단법인은 국내 법인의 주식을 출연받으면 지분의 10%까지만 증여세를 면제받고, 초과분에 대해서는 증여세를 내야 한다. 다만 해당 주식을 3년 이내 팔면 증여세는 면제받는다. 지분 매각 가격은 장부 가격과 비슷한 2800억원 안팎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림코퍼레이션은 대림산업의 지분 약 21.7%를 보유한 곳으로 대림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한다. 지분이 매각되더라도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지분 52.3%)의 직접적인 경영권에는 큰 변동이 없을 전망이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