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홍콩 시위대, 9.11 테러 추모 위해 ‘잠시 휴식’

기사등록 :2019-09-11 18:37

[홍콩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15주째로 접어든 가운데, 홍콩 시위대가 9.11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로 11일(현지시간)에는 시위를 자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위대는 성명을 내고 “테러리즘에 반대한다는 연대 의식을 표명하기 위해 홍콩에서 9월 11일에는 합창과 구호를 외치는 행위 이외의 모든 시위 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학교를 빙 둘러 인간 띠를 만들어 시위하는 홍콩 중학생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0일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 홍콩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콩의 반정부 시위대가 9월 11일 대규모 테러를 계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온라인 채팅방 등에서 이러한 정보를 얻었다며 홍콩 시위대가 가스관을 폭파하고 산불을 지르고 광둥어를 못하는 중국인을 겨냥한 공격 등 테러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01년 뉴욕 9.11 테러 당시 사진을 함께 올렸다.

매체는 이러한 주장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가짜뉴스를 퍼트리지 말라, 9.11 비극을 희화화하는가, 끔찍한 왜곡, 9.11 테러로 아직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비수를 꽂았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홍콩의 한 시위자는 이에 대해 “진상을 알아볼 필요도 없이 가짜 뉴스”라며 “차이나데일리는 보도의 신뢰에 대해서는 생각하지도 않고 온라인상에 떠도는 소문을 즉각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위자는 “시위 전체에 ‘테러’ 프레임을 씌우려 하다니 충격적”이라며 “오늘 시위를 자제한 것은 현명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일부 시위대는 홍콩 대 이란 월드컵 2차 예선전이 펼쳐진 홍콩 스타디움에 모여 중국 국가에 집단 야유를 보내고 검은색 홍콩 국기를 흔들었다.

경찰은 경기장 출입자들의 소지품을 일일이 검사하는 등 삼엄하게 대응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시위대는 중추절을 맞아 앞으로 며칠 간 평화적 시위를 계속할 계획이다.

10일(현지시간) 홍콩 대 이란 월드컵 2차 예선전이 펼쳐진 홍콩 스타디움에서 홍콩 시위대가 검은색 홍콩 국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