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특허청, WIPO 총회서 ASEAN 회원국과 파트너십 구축

기사등록 :2019-10-03 09:00

“신흥시장 지재권 개선 통해 우리 기업 현지 진출 활성화 도모”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특허청은 지식재산기구(WIPO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에 참가한 천세창 특허청 차장이 ASEAN 회원국의 지지를 확인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고 2일 밝혔다.

제59차 WIPO에 참가한 천세창 특허청 차장은 싱가포르, 라오스, 인도, UAE, 사우디, 브라질, 미국, 유럽특허청(EPO), 프랑스, 스웨덴 등 10개 회원국들과 지재권 분야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라오스와 지재권 분야의 포괄적 협력 MOU 체결에 합의, 라오스를 포함한 ASEAN 국가의 지식재산 역량 개발을 위한 협력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더욱 공고히 했다.

ASEAN 중에서 가장 혁신적인 지식재산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싱가포르 특허청은 지식재산 사업화에 관한 한국의 경험 공유를 요청했다. 또 11월 한·ASEAN 특별정상회담과 연계해 열릴 한·ASEAN 특허청장 회담 개최에 대한 전폭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한국 대표단은 태국, 필리핀, 브루나이, 베트남, 캄보디아 등과도 연쇄적인 접촉을 갖고 ‘한-ASEAN 지재권 협력 공동선언’ 채택 등 지재권 협력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대표적인 신흥시장이자 국내 기업들의 지재권 협력수요가 높은 브라질, 인도와 양자 회담을 개최하고 현지 진출 한국 기업에 우호적인 지식재산 환경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의논했다. 특히 한국과 최초로 지재권 분야 고위급 회담을 가진 인도 측은 연내 협력 체계 구축 및 협력 가능분야 발굴 등을 마무리 짓고 2020년부터 본격적인 지재권 협력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특허등록에 소요되는 기간이 길어서 우리 기업들이 특허협력을 강력하게 요청한 브라질과는 PPH3·특허행정자동화 등의 협력 분야를 명시한 ‘한-브라질 포괄적 지재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천세창 특허청 차장(왼쪽 3번째)과 인도의 라제쉬 디시트 부청장(왼쪽 4번째)이 WIPO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특허청]

이에 한·브라질의 특허권 확보 기간이 현재 7~8년 이상 걸리던 것이 1~2년 이내로 대폭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형 특허행정 시스템 도입이 진행 중인 중동의 UAE 및 사우디아라비아와도 새로운 협력을 전개했다.

UAE와는 ‘인공지능에 관한 포괄적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인공지능의 특허행정 도입, 인공지능 관련 발명의 보호 등에 관한 협력을 진행, 미래 지향적인 지재권 협력의 발판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사우디아라비아와는 현재 한국의 참여하에 진행하고 있는 사우디 국가지식재산전략 수립 사업에 관한 향후 이행 방안을 논의했다. 13명의 한국 지식재산 전문가가 사우디 현지에 파견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우디 측은 변리사 제도 도입, 특허행정정보시스템 개발 등 구체적인 성과를 끌어내기 위한 지속적인 한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미국특허청(USPTO)·유럽특허청(EPO)과의 고위급회담을 통해 신기술(New Emerging Technology NET)과 인공지능(AI)에 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천세창 차장은 “이번 총회 기간 중 한국을 만나고자 하는 국가들의 요청이 쇄도한 것은 지재권 분야에서 한국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에 수확된 협력 성과들이 한·ASEAN 특허청장회담의 성공과 신흥시장의 지재권 환경 개선을 통한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