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MBC 라디오 개편, 장성규·안영미·뮤지·윤택 '선 넘는' 진행…"프로라 선 잘 지킬 것"

기사등록 :2019-10-08 12:44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MBC 라디오가 장성규, 안영미, 뮤지, 윤택과 만나 새 옷을 갈아입는다. 대세들의 '선 넘는 발언'들을 대비하는 PD들의 발길이 분주하다.

8일 상암 MBC 2층 M라운지에서는 라디오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의 박혜화PD와 '두시의 데이트' 용승우PD, 장성규, 안영미, 뮤지, 윤택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장성규는 MBC FM4U '굿모닝FM'(매일 오전 7시~9시) 진행자로 낙점돼 DJ를 맡으며 "제 목표 중 하나가 지각을 한 번도 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아침형 인간이라서가 아니라 기회를 준 곳에 보은하는 최소한 부분이 그 정도다. 지각하지 않고 성실한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함께 하고 싶다"면서 TV 스케줄을 줄일 계획도 있음을 얘기했다.

[사진=MBC]

이어 "라디오는 처음이라 무리하지 않으려고 한다. 청취자가 '억지로 웃기지 말라'고 하더라"면서 "천천히 장성규의 인간미에 방점을 두겠다. 청취자들의 삶에 녹아드는 장성규가 되겠다"고 DJ로서 지향점을 말했다.

안영미와 뮤지는 '두시의 데이트'(매일 오후 2시~4시) 시간대에 청취자와 만나게 됐다. 두 사람은 서로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만 뮤지는 "지난 일주일 라디오를 진행해보니, 선넘기로는 안영미도 마찬가지다. 세 번 정도 그랬다. 프로라 선을 잘 지킬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안영미의 입담은 여러모로 큰 웃음을 안겼다. 안영미는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동시간대 SBS 라디오를 진행 중인 컬투를 꼽는가 하면, "대실 같은 방송 되면 좋겠다. 쉬어가는 방송을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뮤지는 당황하지 않고 "라디오계의 여인숙이 되겠다"고 답해 취재진을 웃게 했다.

[사진=MBC]

'두시의 데이트' 용승우 PD는 안영미의 입담과 관련해 "속으로는 저도 아찔한데 그런 티를 내면 DJ도 위축되니까 두 분에게 맡기고 책임은 제가 지면 된다. 그런 마인드로 하고 있다"면서도 "영미씨와는 '에헤라디오'에서 1년 정도 했기 때문에 그 정도의 정이나 의리가 있다면 저를 곤란하게 하지 않을까 하는 믿음이 있다"고 압박 아닌 압박을 해 재차 웃음을 줬다.

표준FM(서울·경기 95.9MHz) '에헤라디오' 진행자로는 윤택이 발탁됐다. 그는 "밖에서만 활동하고, 관련 프로그램도 다 야외다. 스튜디오에 앉아서 방송하고 싶다고 몇 년 동안 생각했다. 가만히 앉아있으면 눈이 따끔거리고 공기가 안 좋은데 MBC는 좀 다르다. 공기가 너무 좋다"고 만족스러워했다.

MBC는 지난 9월 30일 가을 개편을 단행했으며 새 단장한 모습으로 청취자와 만나고 있다.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는 장성규가, FM4U '두시의 데이트'는 뮤지, 안영미가, 표준FM '에헤라디오'는 윤택이 DJ로 활약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