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한글날도 집회 대결...광화문 '조국 사퇴' vs 여의도 '조국 수호'

기사등록 :2019-10-09 05:00

광화문서 ‘조국 규탄’ 집회...“100만명 예상”
국회 앞 시민 5000명...“우리가 조국이다”
모두 정치인 ‘배제’...시민 자격 참가 가능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한글날인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와 조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나뉘어 열린다. 경찰은 경력 7000여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할 방침이다.

보수단체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집회 참가자들은 청와대를 향해 거리행진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가 문재인 정권 규탄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 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10.03 leehs@newspim.com

이들은 정치인을 배제하고 시민들 위주로 집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정치인들이 연단에서 연설하는 것을 최대한 자제하고 군중 속에서 일반 시민들과 함께하는 방식이다.

집회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심재철 한국당 의원 등이 참여할 전망이다. 이들은 모두 범국민투쟁본부 자문위원 및 고문 등으로 소속돼 있다. 범국민투쟁본부 관계자는 “이곳 자문위원 등 현역 국회의원은 모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은 보수 종교단체·시민단체 대다수가 이날 집회에 참여하는 만큼 집회 참가 인원을 10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범국민투쟁본부는 “한국기동교총연합회 등 집회에 참여하는 모든 단체를 집계하면 100만명 이상이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집회를 개최하지는 않지만 소속 의원들이 시민 자격으로 자발적·개별적으로 집회에 참여한다.

우리공화당도 이날 오후 4시 세종문화회관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이날 참수 및 효수 퍼포먼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홍문종·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중 한 명도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기자회견에는 우리공화당원 등 10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전국에 행사나 축제가 있어 전국적인 동원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는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이용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이 오후 2시 국회의사당역 2번 출구 앞에서 조 장관 지지 집회를 연다.

조 장관 지지자들은 집회에서 ‘우리가 조국이다’ 슬로건을 내걸고, ‘조국 수호, 야당 규탄을 위한 시민참여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제는 ‘참가자 자유발언’, ‘팟캐스트 정치신세계’, ‘깃발 콘테스트’ 등으로 구성된다.

조 장관 지지 집회에서도 정치인은 배제된다. 다만 일반 시민들과 똑같이 순서를 기다린 후 자유발언하는 것은 가능하다. 주최 측 관계자는 “시민들이 정치인 발언이 지루하고 재미없다는 의견이 많아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광화문과 국회 앞에서 각각 대규모 집회가 열리는 만큼 경찰은 93개 중대 경력 7000여명을 곳곳에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계획이다.

hak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