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종합]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농장 돼지열병 확진…14차 발생

기사등록 :2019-10-09 22:54

사육규모 돼지 4000두…14차 발생 가능성
반경 3km 이내 농장 3곳·4120마리 사육
연천군, 11일 밤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9일 오후 신고된 경기도 연천군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로써 발생 농장은 14곳으로 늘었고 연천군에서는 두 곳으로 늘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소재 돼지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9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연천군 지역에 대해 오는 11일 밤 11시 10분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해당 농장의 농장주는 9일 오후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 의심증상을 보이자 연천군에 신고했다. 반경 500m이내 다른 돼지농장은 없으며 500m~3㎞내에는 농장 3곳에서 돼지 4120여마리를 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이번 확진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는 총 14곳으로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파주시 5곳, 강화군 5곳, 김포시 2곳, 연천군 2곳이다. 현재까지는 기존 발생지를 벗어나 다른 지자체로 확산되지는 않고 있지만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앞서 농식품부는 9일 오전 ASF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 주변인 고양시·포천시·양주시·동두천시·철원군과 연천군 일부지역을 '완충지역'으로 선정해 차량 이동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방역 강화 조치를 실시한 당일 연천군에서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방역 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현재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축산농가에 대해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 이행과 함께 의심축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