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국민연금, 일본 전범기업 부실투자…75개 중 63개 수익률 '마이너스'

기사등록 :2019-10-10 10:12

2014년 74개 7600억→2018년 75개 1.2조로 62% 투자 증가
30% 이상 손실기업 13개나 달해…전범기업 투자 자제해야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지난해 국민연금이 투자한 일본 전범기업 75개 중 63개가 수익률이 줄었으며, 30% 이상 수익률이 손실된 기업도 13개나 되는 것으로 나타나 국민연금이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를 자제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2014년 74개의 일본 전범기업에 7600억원을 투자했으며, 지난해에는 지난해 75개 기업에 1조2300억원을 투자해 투자금액 기준으로 62% 늘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뉴스핌DB]

국민연금의 일본기업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전범기업에 대한 투자현황을 보면 2014년에 684개 기업에 3조9000억원을 투자했지만 지난해에는 696개 기업에 7조4000억원을 투자해 투자금액 기준으로 9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 수익률을 보면 지난해 기준 75개 기업에 투자해 63개 기업에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수익률 손실이 30%를 넘는 기업도 13개에 달했다. 이중 미쓰비시 계열사와 스미토모 계열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지난 2016년 11월에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를 제한하는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는 상황이다.

이명수 의원은 "국민연금의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 자제는 국민적 자존심 측면에서도 신중하게 고려돼야 한다고 생각해 왔는데, 투자 감소까지는 몰라도 자제를 했어야 함에도 오히려 지속적으로 투자를 증가시켜 왔다는 것을 확인하니 매우 실망스럽다"며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국민적 정서 등 세심한 배려도 같이 병행하는 것이 필요했다"고 국민연금공단의 각성을 촉구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