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파주시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 'ASF 검출'…"총 9마리로 늘어"

기사등록 :2019-10-17 15:23

ASF 바이러스 검출 멧돼지 총 9마리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파주시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ASF 바이러스 멧돼지가 총 9마리로 늘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거곡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폐사체는 16일 오전 11시경 민통선 내에서 농민이 발견해 파주시로 신고했다. 현장을 확인한 파주시는 과학원에 신고하는 등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 매몰 후 시료를 이송했다.

야생 멧돼지 폐사체 발견 사진 등 [사진=환경부]

파주시는 올해 1월부터 총 12개체의 폐사체 신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민통선 내에서 신고된 건은 4개체로 이번에 신고된 폐사체에서 처음으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철원과 연천지역 외에서 검출된 것은 처음"이라며 "감염지역에 대한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고 장단면으로 들어가는 2개의 교량과 연천으로 연결되는 도로에 대한 소독·방역조치를 강화하도록 군과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