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정용진, 이마트에 '외부전문가·젊은 피' 수혈… 변화·혁신 두 토끼 잡을까

기사등록 :2019-10-21 16:14

사상 첫 분기 적자 '첫 외부영입'으로 강수
과감한 변화·혁신 추진.. 강희석 대표 선임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 2분기 적자를 시현한 이마트에 대해 대대적인 손보기 작업에 나섰다. 사상 첫 외부인사 영입으로 변화를 꾀한 데다, 젊은피 수혈을 위한 과감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21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마트는 내년 전략 계획 수립에 앞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대표로 강희석 전 베인앤컴퍼니 파트너를 신규 선임했다. 지난 2분기 사상 첫 분기 적자에 이은 사상 첫 외부 인사 영입으로 이마트는 연이은 '사상 첫' 타이틀 보유를 갱신 중이다.

◆ 정용진 부회장 직접 결단… '혁신과 쇄신' 시도

이번 인사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가 큰 위기에 봉착한 것으로 보고 대대적인 혁신과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마트는 상반기 영업이익이 997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에는 사상 첫 분기 적자(299억원)를 시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32억원 감소한 수치다.

2019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인스타그램>

강 대표 발탁 배경에는 '전문성'이 첫 손에 꼽힌다. 그는 글로벌 유통 흐름에 정통할 뿐 아니라 온라인 유통전쟁과 관련해 차별화된 사업 모델을 강조해온 인물로 향후 이마트를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다. 또 10여년간 이마트 컨설팅 업무를 맡아온 만큼, 보다 객관적인 시각에서 회사의 위기를 진단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강 신임대표는 1969년생으로 1993년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해 같은해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농림수산부 식량정책과를 거쳐 지난 2005년 컨설팅 업체인 베인앤드컴퍼니코리아에 입사해 소비재·유통부문 파트너로 최근까지 근무했다.

신세계그룹 고위 관계자는 "신임 대표의 경우 소비재·유통부문 전문가"라며 "전문가를 영입해 최근 빠르게 바뀌는 유통시장 트렌드를 이마트 전략에 반영코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통상 12월에 정기 인사를 발표한다. 하지만 이번 인사는 한 달 반 가량 앞당겨져, 내부에선 이례적이라고 평가한다.

이커머스 공세에 부진한 실적이 이어졌으나, 이마트 측은 막상 사상 첫 적자 성적표를 받은 직후 상당한 충격이었다는 후문이다. 직원들 사이에선 이번 인사가 변화 앞에 선제 대응하지 못한 예견된 수순이라고도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는 12월 예정된 그룹인사에 '칼바람' 불똥이 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모양새다.

강희석 이마트 신임대표 [자료=신세계그룹]

이마트의 빠른 임원 인사 배경에는 내년 사업계획 수립 때문인 것으로 점쳐진다. 전략을 미리 수립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정기 인사 때 대표를 바꾸게 되면 사업계획을 다시 세워야 하는 것이 이유로 해석된다.

동시에 이갑수 사장 퇴임을 통해 '부진한 실적에는 그에 따른 책임이 필요하다'는 강한 메시지를 내부에 설파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신세계그룹은 대체로 안정적인 인사 정책을 보여 왔고 실제로 퇴임이 결정된 이갑수 사장은 지난 2014년부터 6년간 이마트를 이끌었다.

◆ '젊은 피' 수혈한 이마트, 위기 대응 성공할까

1968년생인 정용진 부회장이 자신을 필두로 세대교체 작업에 뛰어들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젊은 피 수혈을 통해 빠른 변화에 대응하고 혁신에 속도를 붙이려는 속내다.

실제 이번에 퇴진한 이갑수 사장은 1950년생인 데 반해 신임 강희석 신임 대표는 1969년생이다. 또 조선호텔 대표이사로 선임된 한채양 대표는 1965년생. 이마트 상품본부의 그로서리, 비식품, 고객서비스 담당 본부장들도 각각 1970년생과 1968년생들로 구성했다. 이마트 주요 임원진이 40~50대로 재편되고 있다.

변화와 혁신이 추진될 수 있도록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신세계 그룹은 이마트 조직개편에 전문성 및 핵심경쟁력 강화에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상품 전문성 강화를 위해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비식품 본부로 이원화하고, 신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담당을 신선1담당과 신선2담당으로 재편했다. 현장 영업력 극대화를 위해 고객서비스본부를 판매본부로 변경했으며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4개의 판매담당을 신설했다. 소싱 사업 확장을 위해 해외소싱담당 기능을 트레이더스 본부와 통합했다.

강 신임대표는 점포 구조조정과 자산 유동화 등 이마트가 추진하는 위기대응 전략도 유연하게 대응해나갈 전망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고정관념을 벗어나 젊고 실력 있는 외부 인사를 과감히 기용했다"며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철저히 검증된 인재를 중용했으며,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