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강희석 대표, 이마트 구원투수 될까… '온라인 사업 강화'에 방점

기사등록 :2019-10-21 16:31

신세계, 이마트 수장 교체... 강희석 '젊은 피' 수혈
부진한 마트 자가 점포 축소, SSG 사업 강화 초점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꺼내든 '강희석 카드'가 이마트의 구원투수가 될까. 신세계의 '깜짝' 인사는 '사상 분기 첫 적자를 낸 이마트의 실적 악화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정 부회장의 경고 메시지가 담겼다.

이번 인사의 키워드는 '변화'와 '혁신'으로 요약된다. 따라서 이마트의 사업 구조조정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기존에는 할인점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면, 앞으로는 온라인 중심으로 사업이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주말 장보기' 시장도 온라인 쇼핑시장에 빼앗길 위기에 놓인 만큼, 초저가 상품을 확대하고 신선 식품사업도 강화한다. 전자상거래 업체(e-commerce·이커머스)의 공세에 대대적인 '맞불 작전'을 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사진=이마트 제공]

◆ 10년간 이마트 컨설팅한 강희석 대표, '체질 개선' 불보듯

21일 유통·금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사장 교체는 표면적으로 영업 실적 악화로 해석된다.

이마트는 지난 2분기에 사상 첫 분기 적자(299억원)를 기록했다. 26년 창립 이후, 2011년 신세계로부터 분할한 이후 처음이다. 본래 2분기는 비수인 점을 고려하더라도 추석이 있었던 3분기에도 실적 반등에 실패했다.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가량 떨어질 것으로 금융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수장 교체가 '문책성 인사'라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사장·62)은 2014년부터 6년간 이마트의 혁신을 주도해온 인물이다. 올해 초에는 '상시적 초저가' 전략으로 이커머스와의 전쟁을 선포해 어느 정도 성과를 냈다고 평가받고 있지만, 임기(내년 3월)를 다 채우지 못하고 사실상 경질됐다.

이마트 수장이 강희석 베스앤드컴퍼니 파트너(50)로 교체되면서 사업 구조조정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진다.

강희석 이마트 신임대표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강 신임 대표는 국내외 유통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유통전문가'로 통한다. 1993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일한 공무원 출신이지만, 2005년부터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경영컨설팅 회사인 베인앤드컴퍼니에서 소비재·유통 분야에 대한 컨설팅을 맡아 왔다.

지난 10년간 이마트의 컨설팅도 담당해, 현재 이마트의 문제점을 잘 파악하고 있는 인물로 꼽힌다. 컨설팅을 주로 맡아 왔던 만큼, 사업 체질 개선을 시도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현재 이마트의 주력 사업인 할인점(마트)이다. 전체 매출의 75%를 차지한다. 마트 사업이 2분기 기준으로 4.6% 역신장한 데 이어 3분기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이마트 사업이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마트 점포도 구조조정에 착수한다.

이마트는 마트 13개점 건물과 토지를 처분한다. 처분 금액은 지난해 말 기준 자산 총액의 5.69%에 해당하는 9525억원이다. 이마트가 보유하고 있는 점포 비중은 롯데마트(60%)를 훨씬 뛰어넘는 80%를 웃돈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 유통화로 확보된 현금을 재무 건전성 강화와 투재 재원으로 쓸 계획이다.

◆ SSG닷컴 '온라인' 사업 강화… 물류·신선식품 사업도 확대

새벽배송 보랭가방 '알비백' [사진=SSG닷컴]

또한 강 대표는 온라인 쇼핑 시장에 대한 식견을 갖췄다. 수년간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국내 유통사업 전략에 대한 강연도 해온 만큼, 온라인 사업의 청사진을 그려야 하는 이마트로선 적임자로 평가된다.

올해 이마트와 백화점 부문을 분할·합병한 후 SSG닷컴을 출범했으나, 이렇다 할 뚜렷한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2분기에 SSG닷컴은 113억원의 적자를 냈다. 올해 3분기에도 전망은 어둡다.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SSG닷컴은 사업 초기와 경쟁 심화로 큰 폭의 적자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발표한 인사에서도 SSG닷컴의 상품과 플랫폼 조직을 보강하고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온라인 사업의 인프라를 확충해 사업 강화에 나서겠다는 의지다.

이에, SSG닷컴은 우선 물류와 배송 강화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강 대표는 지난 2016 한 유통 포럼에서 "소비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최저가 자체가 아니라 결제·배송 등의 편의성"이라며 "다만 목표 배송 시간을 단축을 위해선 필요 물류 센터 수를 늘려야 하는 등 대규모 자본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연말까지 세 번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인 '네오 003'을 완공해 하루 배송 물량을 현재 두 배인 1만건으로 늘릴 계획이다. 오프라인 마트 점포도 물류 기지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또한 이마트는 새벽 배송 권역도 현재 22곳에서 더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커머스 공세에 맞설 조직도 확대한다. 이마트는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비식품 본부로 이원화하고 신선 식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 신선식품 담당도 신선 1담당과 2 담당으로 재편했다. '주말 장보기 시장'이 쿠팡·티몬 등 온라인으로 완전히 이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상품 품목을 더 늘려 맞대응하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 장사되는 전문점만 확장.. 삐에소쑈핑·부츠는 '구조조정'

전문점 사업도 소위 '장사 잘 되는 사업' 중심으로 개편될 가능성이 크다.

일렉트로마트와 창고형 매장인 이마트트레이더스는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선보인 일렉트로마트의 지난달 매출은 전년 대비 37% 이상 신장했다. 이마트는 이러한 성장세에 따라 올해 9개 점포를 출점한 데 이어 연내 5개점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다만 만물잡화점인 삐에로쑈핑과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부츠'는 폐점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삐에로쑈핑은 올해 들어 2곳을 폐점했고, 부츠는 올해 들어 33개에서 15개로 줄이는 등 사업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마트 수장이 한층 젊어진 만큼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며 "이번 외부 수혈이 실적 부진이 심해지는 대형마트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