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청년 4명 중 1명은 '빚쟁이'…부채 절반은 '학자금'

기사등록 :2019-10-23 10:19

대출자 중 23%가 부채 3000만원 이상
주거비 20%·생활비 13%·투자 7% 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청년 4명 중 1명이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절반이 학자금이나 교육비로 인한 부채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부터 3일간 서울시 성북구에 거주하는 만35세 이하 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빈곤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에 따르면, 청년 전체 응답자 107명 중 30명(28%)이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4명 중 1명 꼴로 부채가 있다는 것이다.

만 35세 이하 청년들의 부채사유 [자료=유승희 의원실]

이 중 학자금이나 교육비로 인한 부채가 50%로 가장 많았고 주택구입이나 전세금, 임대보증금 등 주거비로 인한 부채가 20%, 생활비 부족으로 인한 부채가 13%, 결혼준비 또는 결혼비용과 투자 및 재산증식 목적이 각각 7%, 기타가 3%를 차지했다. 학자금관련 부채액은 모두 3000만원 미만이었다. 

부채규모를 살펴보면 1000만원 이하가 30%로 가장 많았고 1000만원~3000만원 이하가 20%로 그 다음이었다. 500만원 이하의 소액대출도 27%로 상당히 많았고, 그 외 3000만원 이상의 부채는 23%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부채종류는 일반금융대출이 62%로 가장 많았고 정부에서 운영하는 학자금 대출이나 신용보증재단 대출을 이용하는 경우가 31%, 가족이나 지인을 통해 빌리는 경우가 7%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승희 의원은 "35세 이하의 청년 중 50%가 학자금 대출·취업사교육비 등으로 수 천만원의 빚을 안고 있다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청년들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것"이라며 "학자금·교육비 등 미래를 설계하는 비용은 청년수당 등 기본소득으로 국가가 지원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취업 후 학자금 대출을 상환하지 못해 발생하는 연체이자도 청년들에게는 엄청난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학자금 대출이자도 1%대의 저리로 낮춰야 하고, 연체 이자 없이 20년 이상 장기 분할 상환이 가능하도록 해 빚 때문에 청년들의 미래가 저당잡히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onjunge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