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정경심 구속'에 다시 타오르는 촛불...주말 곳곳 검찰개혁 집회

기사등록 :2019-10-26 06:00

여의도, 서초동, 광화문 등에서 검찰개혁 촛불-맞불 집회 열려
수많은 인파 몰리면서 교통 불편 예상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주말인 26일에도 서울 곳곳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린다. 이번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된 이후 첫 번째로 열리는 주말 집회다. 잠잠했던 촛불이 정 교수의 구속 이후 다시금 타오르는 모양새다.

26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여의도공원 교차로에서 '제11차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문화제'를 연다. 시민연대는 지난달부터 서초동에서 총 9차례에 걸쳐 촛불집회를 주최했다.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지난 19일부터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는 국회의 몫"이라며 집회 장소를 여의도로 옮겼다.

시민연대는 이날 집회에서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자유한국당 국회법 위반 수사 촉구, 사법개혁 등을 주장할 방침이다. 집회 말미에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기 위해 한국당 당사까지 행진한다. 시민연대 관계자는 "이제는 '여의도 촛불'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공수처 설치로 정치검찰, 사법적폐, 친일 기득권, 토착왜구를 수사하고 해체하며 개혁하자"고 했다.

<자료=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서초동에서도 또 다른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가 열린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이용자들로 구성된 시민단체 '북유게사람들'은 이날 오후 6시 서초역 인근에서 '제3차 시민참여문화제. 우리가 조국이다'를 개최한다. 이들은 지난 9일 여의도에서 한 차례 집회를 열었고, 지난 19일부터는 서초동에서 집회를 주최하고 있다. 이들은 집회에서 검찰개혁뿐 아니라 정 교수 석방, 윤석열 검찰총장 수사 등을 주장할 예정이다.

또한 그간 조 전 장관의 사퇴을 촉구하며 대학로에서 촛불집회를 열어왔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이날 오후 5시 광화문역 인근에서 '노재팬 노자한(No Japan No Jahan) 대학생 시민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집회에서 '공수처 설치', '군국주의 부활 일본 규탄', '황교안 한국당 대표 구속', '자유한국당 해체'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검찰개혁 촉구 촛불에 맞서 조 전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규탄하는 집회도 이날 여의도와 광화문 등에서 맞불을 놓는다.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는 오후 3시부터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시민연대에 대응하는 맞불 집회를 연다. 자유연대는 "정 교수와 공범인 조 전 장관 역시 구속하고, 조 전 장관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도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공화당 역시 이날 낮 12시30분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인근에서 조 전 장관 구속을 촉구하는 태극기 집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후 4시부터는 광화문으로 이동해서 집회를 이어간다.

서울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정된 만큼 여의도와 서초동, 광화문 일대는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경찰은 집회 예상 참여 인원 등을 고려해 상황에 따라 교통을 통제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소 수천명 이상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여의도와 서초동 일대 도로는 통제될 가능성이 있다"며 "가급적 집회 장소 인근을 우회하거나 대중교통 등을 이용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