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日, 계속되는 위안부 관련 작품 검열 논란…시민단체 항의

기사등록 :2019-11-06 13:53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에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작품의 전시가 취소된 가운데, 일본 시민단체가 지자체에 취소 결정을 철회하라는 항의서를 제출했다고 6일 지지통신이 전했다. 

앞서 미에(三重)현 이세(伊勢)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열린 시 주체 미술전람회에서 일본군 위안부상 사진을 사용한 '나는 누구인가'라는 작품의 전시를 취소했다. 이세시 측은 최근 '아이치트리엔날레'에서 극우 세력의 위협으로 소녀상 전시가 취소됐던 점을 들어 "시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우선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고 있다.

해당 시민단체는 항의서에서 이세시의 결정이 "헌법 21조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으로 검열에 해당한다"며 전시 보류 판단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위안부상 사진을 이용한 하나이 도시히코(花井利彦)의 작품 '나는 누구입니까' 원본(우)과 위안부 사진을 잉크로 가린 수정본(좌). 작품을 들고 있는 사람은 하나이 작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1.06 kebjun@newspim.com

통신에 따르면 시민단체 '표현의 부자유를 우려하는 이세시민의 모임' 구성원들은 5일 이세시 교육위원회 담당자와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시 교육위원회는 전시 취소 결정이 검열이 아니라면서 "작품 그 자체로 (취소)결정을 판단한 것이 아니다"라며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있었던 혼란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시민단체 측은 스즈키 겐이치(鈴木健一) 이세시 시장 앞으로 질문장을 제출했다. 질문장에는 표현의 자유와 이세시의 시설운영 방침 등을 묻는 내용과 전시불가 판단에 대한 철회 요구가 담겼다. 시장과의 직접 대화를 요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문제가 된 작품은 창작자이자 운영위원을 겸하는 하나이 도시히코(花井利彦)씨의 '나는 누구입니까'라는 B2 사이즈 포스터다.

표현의 부자유를 테마로 한 이 작품은 검은 배경에 붉게 칠해진 손바닥과 그 위에 돌이 놓여있는 디자인이다. 작품 왼쪽 상단에는 중국인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 사진이 있고, 그 아래로 영어와 중국어 등 4개국어로 "나는 누구입니까"라는 문장이 적혀있다. 

시 교육위원회는 지난달 28일 해당 작품의 전시 취소 판단을 하나이씨에게 전달했다. 전람회 개최 전이었지만, 해당 작품은 이미 전시회장에 반입됐던 상태였다. 하나이씨는 이후 소녀상 부분을 검은 잉크로 흐리게 가리는 대안을 제시했지만 30일 이세시는 다시금 불가 통보를 했다.

하나이씨는 지난달 30일 지지통신 인터뷰에서 "문제가 되리라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단히 분개했다"며 "전시 전에 검열하는 건 헌법 위반이며 표현의 위축으로도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소송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