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뉴욕증시]'관세 철회' 주가 최고치 랠리·국채 급락

기사등록 :2019-11-08 06:08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블루칩과 대형주가 나란히 최고치 랠리를 연출한 반면 안전자산 투자 수요가 꺾이면서 미 장단기 국채 수익률은 일제히 급등했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에 관세 철회를 포함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주식 투자자들의 '사자'를 부추겼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이른바 스몰딜의 최종 서명이 이뤄지면 경기 침체 리스크가 한풀 꺾일 것이라는 전망이 번지면서 주식시장은 축포를 터뜨렸다.

7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182.24포인트(0.66%) 뛴 2만7674.80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8.40포인트(0.27%) 오른 3085.18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23.89포인트(0.28%) 상승하며 8434.52에 마감했다.

이에 따라 다우존스 지수와 S&P500 지수가 동반 랠리하며 최고치 기록을 새롭게 세웠다. 나스닥지수 역시 고점(8434.68)에 근접하며 거래를 마쳤다.

전체적으로 무역 합의 기대가 고점 부담을 누른 셈이다.

다만, 거래 종료를 앞두고 백악관 내부에서 관세 철회에 대한 반대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 폭이 일정 부분 축소됐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월가의 애널리스트가 4분기 S&P500 기업의 이익 성장률이 1%에도 못 미칠 것으로 예상, 전망치를 떨어뜨렸지만 주가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이날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정책자는 1단계 무역 합의안에 관세 철회가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 역시 미국 협상 팀과 2주간의 심층적인 논의 끝에 관세를 단계적으로 취소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전날 양국 정상의 회동 장소를 둘러싼 이견으로 인해 합의안 서명을 다음달로 연기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경계감을 보였던 시장은 크게 안도하는 표정을 보였다.

GW&K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댄 밀러 이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무역 협상뿐 아니라 인플레이션과 지정학적 변수까지 모든 것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이날 주가 강세를 설명했다.

로버트 W. 베어드의 부르스 비틀스 최고투자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스몰딜 합의 기대감에 투자 심리가 크게 개선됐다"며 "전세계 경제를 침체로 몰아갔던 리스크 요인이 해소됐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악관 안팎의 정책자와 자문관들이 관세 철회에 강력하게 반기를 들고 나섰다는 소식이 전해진 만큼 막판까지 경계감을 늦추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 밖에 일본과 중국, 유럽 경제가 바닥을 통과하고 있다는 진단이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는 분석이다.

경제 지표는 긍정적이었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21만1000건으로 시장 예상치인 21만5000건을 하회한 동시에 1개월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전미부동산중개업협회가 공개한 3분기 기존 싱글 패밀리 주택 중간값이 전년 대비 5.1% 상승한 28만2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분기 상승폭인 4.3%를 웃도는 수치다.

종목별로는 퀄컴이 회계연도 4분기 매출액이 시장 예상보다 완만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면서 6% 가량 랠리했다.

반면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 사태로 적자를 낸 전력업체 PG&E가 15% 가까이 폭락했고, 온라인 여행 업체 엑스피디아도 어닝 쇼크를 악재로 27% 이상 내리 꽂혔다.

이 밖에 국채 수익률 급등이 월가의 시선을 끌었다. 미중 무역 합의 기대가 높아진 한편 경기 침체 리스크에 대한 공포가 한풀 꺾이면서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이 11bp(1bp=0.01%포인트) 급등하며 1.94%까지 상승, 2.0% 선 돌파 가능성을 제시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