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매각 이후 건실한 기업으로 거듭날 것"

기사등록 :2019-11-12 18:52

"앞으로 입국자·장거리 여행 수요가 성장 견인"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2일 "아시아나항공은 매각 이후에 아시아나항공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건실한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한 사장은 이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확정된뒤 사내게시판에 올린 담화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한창수 사장 [사진=아시아나항공] 2019.11.12 tack@newspim.com

한 사장은 "매각 절차 완료 후 유입되는 신규 자본은 회사의 재무 안정성을 공고히 해 신용등급 회복을 가능케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회사가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성장 전략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의 필요와 변화하는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수익성 중심의 네트워크 항공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 사장은 "근래 국내 항공산업 성장은 근거리 중심의 출국자 수요 성장세가 견인했지만, 앞으로는 입국자 수요와 함께 장거리 여행 수요 증가가 새롭게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이런 수요는 오롯이 아시아나 같은 대형항공사의 몫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겐 성장잠재력 높은 시장이 있고, 로열티(충성심) 높은 임직원이 있다"며 "임직원의 열정과 경험이 이번 기회를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아시아나를 건실한 기업이 되게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 사장은 "본계약 체결과 기업결합 신고까지는 수개월의 시간이 더 소요될 전망"이라며 "매각 완료까지 각자 자리에서 맡은 업무를 성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