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단식서 돌아온 황교안 "태만 반성…보수 통합 실천 옮긴다"

기사등록 :2019-12-02 12:06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투쟁을 마치고 당무에 복귀했다. "구국의 일념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는 황 대표는 단식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한국당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2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사랑채는 황 대표가 단식 투쟁을 했던 곳이자, 현재는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장소다.

황 대표는 "당의 혁신은 곧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며 "국민의 명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고 하나씩 국민께 보고드리도록 하겠다.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을 이겨내고 필요하면 읍참마속(泣斬馬謖) 하겠다"고 강조했다.

당내 혁신과 보수 통합에 대해서는 "그동안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했다"면서 "탄핵이 걸림돌이 되지 않게 성찰하며 탄핵 문제를 역사 평가에 맡기자, 미래 지향적·개혁적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자 등의 제안은 생각과 전혀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통합도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며 "국민에게 미래의 희망을 주는 대안정치 세력을 만들기 위해 자유민주세력 모두 소아를 넘어 대아를 충실히 따를 것을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anp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