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차 노조, 새 지도부 오늘 선출...한국지엠도

기사등록 :2019-12-03 11:30

현대차 '실리' 이상수 vs '강성' 문용문
한국지엠 김성갑 vs 안규백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와 한국지엠(GM) 노동조합을 2년간 이끌 새 지도부가 3일 선출된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전국금속노조 현대차 지부는 이날 차기 지도부를 결정할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에 참여할 총 유권자 수는 약 5만명이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달 28일 4명의 후보군이 맞붙은 1차 투표를 치렀으나, 과반을 차지한 후보가 없어 1, 2위를 차지한 이상수 후보와 문용문 후보가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1차 투표에서 이상수 후보는 1만5607표(35.7%), 문용문 후보는 1만3850표(31.68%)를 얻었다.

이상수 후보는 실리·중도 성향으로 알려졌다. 1988년 입사한 이 후보는 현장조직 '현장노동자' 소속으로 2009년 3대 수석 부지부장을 지냈다.

이 후보는 ▲투명 경영 견인 ▲호봉승급분 재조정으로 고정임금 강화 ▲실질적 정년연장 ▲4차 산업 대비 고용안정 확보 ▲여성조합원 처우 개선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차 울산 공장[사진 현대차] 2019.12.3 peoplekim@newspim.com

반면 강경 성향으로 알려진 문용문 후보는 1986년 입사했다.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2011년 4대 현대차 노조 지부장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문 후보는 ▲시니어 촉탁제 폐지 ▲단계적 정년연장 ▲전 직군 완전월급제 실현 ▲특별채용자 차별 철폐(임금 및 복지 수당 동일 적용) ▲4차 산업 전문 정책연구소 설립(울산 남양 전기차 연구소 설립, 엔진공장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 등) ▲복지 및 의료혜택 확대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GM) 지부도 이날 새 지도부를 선출할 결선 투표에 나선다.

한국지엠 지부는 지난달 25~26일 6명의 후보가 1차 투표를 치렀으나, 1위 후보의 득표율이 과반을 넘기지 못했다.

이에 따라 당시 1위에 오른 김성갑 후보와 2위 안규백 후보가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김 후보는 1809표(24.3%)를, 안 후보는 1433표(19.2%)를 각각 차지했다.

한국지엠 노사의 올해 임금협상이 결렬된 상태이다. 새 지도부는 교섭뿐 아니라 최근 벌어진 비정규직 노동자 해고 등의 현안을 받아들게 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달 28일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해 '대승적 결단'을 요청하는 입장을 한국지엠에 전달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