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불황에 출구 찾는 정용진...끝없는 유통실험으로 승부수

기사등록 :2019-12-17 08:00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스타필드 등 혁신 통한 불황 타개 전략 구사
AI 등 미래 기술 활용 앞장… 물류센터도 최첨단 IT '혁신' 도입해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최근 몇 년간 유통업계는 '보릿고개'라는 말이 심심찮게 들릴 정도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 신세계그룹도 다른 유통 대기업과 마찬가지로 실적을 반등시키기 위한 대책 마련에 대한 고민이 깊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기존에 없는' 새로운 사업에서 불황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유통구조 혁신을 통한 '초저가 정책'과 '미래형 유통모델'로 승부수를 띄웠다. 온라인의 급격한 성장·가격 경쟁 과열·인구구조 변화 등 갈수록 예측하기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 끝없는 유통실험으로 활로를 모색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올해 초 정 부회장이 제시한 '중간은 없다'는 경영 화두와도 일맥상통한다.

이마트가 선보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홍보 이미지. [사진=이마트]2019.12.16 nrd8120@newspim.com

◆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스타필드 시티'...정 부회장의 유통실험 통했다

올해 초 이마트가 선보인 상시적 초저가 정책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은 전체 할인점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은 철저한 원가 분석을 바탕으로 한 근본적인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초저가 구조를 확립한 상품을 말한다.

과거 유통업체들이 중소업체의 마진을 낮추는 방식으로 할인정책을 펴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켜 왔다.

하지만 이마트는 달랐다. 5~10배 이상의 '대량 매입'과 신규 해외소싱처 발굴, 상품 매입 과정을 줄이는 등의 방식으로 가격을 낮췄다. 이러한 상시적 초저가 프로젝트는 고객들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발길을 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실제 이마트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출시한 지 100일을 맞은 지난달 12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와인은 84만병, 물티슈 130만개, 생수 340만개(묶음 56만개)가 팔려나갔다.

아울러 초저가 와인 구매자 중 55%가 최근 6개월간 이마트에서 와인을 한 번도 구매한 적이 없는 '신규 고객'이라는 점이 고무적이다.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고객 유인' 효과가 있다는 점이 입증된 셈이다.

8~10월까지 3개월간 이마트에서 판매된 와인 중 수량·금액 모두 초저가 와인인 '도스코파스' 와인이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이마트 와인 전체 매출도 전년 대비 20%로 끌어올렸다.

스타필드는 국내 복합쇼핑몰의 개념을 변화시켰다. 기존에는 단순히 물건을 판매하는 개념이 강했다면, 스타필드는 쇼핑 시설 외에 엔터테인먼트 시설과 영화관·스파숍 등 다양한 체험형 시설을 대폭 확대해 '즐기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이는 '물건을 파는 대신 고객의 시간과 라이프스타일(life style)을 공유해야 한다'는 정 부회장의 철학과 의지가 담겼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점 전경 [사진=신세계] 2019.12.16 nrd8120@newspim.com

스타필드는 2016년 첫 점포를 오픈한 뒤 1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연평균 고객 2000만명이 방문하는 국내 대표 쇼핑몰로 자리잡았다.

'스타필드 시티'는 지역 밀착형 라이프 스타일센터로 선보여 신도시 상권에 핵심시설로 자리잡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최근 1주년을 맞은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1년간 800만명의 고객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한 객수로 인해 스타필드 시티 뿐 아니라 반경 5km 상권 매출도 6.3%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 AI 등 미래 기술 활용 '앞장'.. 물류센터도 최첨단 IT '혁신'

정 부회장은 미래 기술을 활용한 유통 혁신에도 앞장서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 9월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에 '한국형 아마존 고'(Amazon Go)인 셀프 매장을 선보여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매장은 다양한 IT 기술이 접목된 미래형 '셀프 매장'으로, 고객은 SSG페이 또는 이마트24 앱(APP)을 통해 발급된 입장 QR코드를 스캔한 후, 셀프 매장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별도의 상품 바코드 스캔, 결제 등의 과정이 전혀 없이 쇼핑 후 매장을 나가면, SSG페이로 자동 결제되는 미래형 유통 매장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컴퓨터 비전 기술 고도화를 통해 실제 아마존의 무인매장인 '아마존 고'보다 적은 30여대의 카메라만으로 고객의 쇼핑 동작을 인식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또한 신세계아이앤씨의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와 클라우드 기반 포스(POS) 시스템을 활용해 자동결제 기술을 완성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유통산업에 IT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디지털 비즈니스를 전개 중이다. 클라우드 POS, 셀프 계산대(SCO), 전자가격 표시기(ESL) 등 유통매장에 다양한 IT기술 도입을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셀프매장 구축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해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물류센터에도 혁신을 덧입혔다. 온라인 전용센터 '네오'(NE.O)에는 최첨단 IT 기술이 적용됐다.

실제 ▲사람이 일일이 상품을 찾으러 가는 것이 아닌, 상품이 작업자를 알아서 찾아오는 'GTP(Goods To Person) 시스템'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 선별에 최적화된 'DPS'(Digital Picking System) ▲상품을 알아서 정리하고 보관하는 '자동 재고관리 시스템' 등이 바로 그것이다.

네오는 지난 2014년 SSG닷컴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최첨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다. 이후 2016년 김포에 두 번째 네오(NE.O 002)가 문을 열었으며, 12월 중순쯤 세 번째 네오(NE.O 002)도 오픈 예정이다.

신세계는 이를 통해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당일배송과 새벽배송, 쓱배송 굿모닝 등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에는 올해 초 정식으로 이커머스 통합 법인을 출범한 SSG닷컴을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핵심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갈수록 불확실해지는 유통 환경 속에서 정용진 부회장의 신세계그룹은 많은 실험과 도전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나가고 있다"며 "매번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유통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정 부회장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