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데이터3법 국회 통과...카카오·NHN 신용정보 관리업 진출 예상"-신한금융투자

기사등록 :2020-01-10 09:00

신용정보회사 빅데이터 영리활동 허용...NICE평가정보 목표가↑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데이터 3법 시행으로 '본인 신용정보 관리(My Data)' 서비스가 본격화 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용정보회사에 영리 활동 목적의 빅데이터 분석 업무가 허용되면서 NICE평가정보 목표주가도 올렸다.

10일 김수현·연종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데이터 3법 시행은 빅데이터 산업 육성은 물론 금융권에도 큰 변화를 몰고 올 것"이라며 "주목해야 할 부분은 △가명정보 개념 도입 △개인의 사전 동의 없이 비식별화된 가명 정보의 활용 허용 △신용정보 회사의 영리 목적의 다른 업무 겸업 허용 △개인의 신용정보 이동 권한 확대 △본인 신용정보 관리업(My Data) 도입"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도입 예정 핀테크 플랫폼 2020.01.10 rock@newspim.com [자료=신한금융투자]

전날 데이터 3법(개인정보 보호법, 정보 통신망법·개인신용정보 보호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금융권에서는 개인 신용정보법 개정으로 개인의 신용정보 이동 권한이 늘고, My Data 서비스가 본격화 할 것으로 분석했다. My Data 서비스는 본인의 신용정보를 일정 방식으로 통합해 제공하는 본인 신용정보관리업이다. My Data 인가신청이 예상되는 업체로 카카오페이(카카오)와 페이코(NHN)를 꼽았다.

김 연구원은 "기존 금융회사들은 고객(개인)의 신용정보를 독점했으나 앞으로는 고객이 요구할 경우 신용정보를 제3자인 My Data 사업자에게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My Data 사업자는 개인의 분산된 금융정보를 한 곳에 통합해 알고리즘 방식의 맞춤형 금융자문 및 금융상품 추천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NICE평가정보 목표주가도 기존 1만9000원에서 2만2000원으 올렸다. 신용정보회사에 영리 활동 목적의 빅데이터 분석·컨설팅 업무가 허용되면서다. NICE평가정보는 자회사 지니데이터를 통해 장기간 빅데이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ro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