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종합] 與,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영입…"韓정치 보기 드문 금융전문가"

기사등록 :2020-01-12 16:28

민주당, 12일 이용우 대표 영입발표…"당 정책 역량 높여줄 분"
이용우, 카카오뱅크 출범 2년 만 흑자 전환…'천만고객 달성' 주인공
이 대표 "아이들에게 권할 만한 직장이 없는 사회…입당 결심"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총선을 위해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55)를 영입했다.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이해찬 당대표는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발표식에서 "성공한 혁신경영인이자 핀테크와 디지털뱅크분야 전문가"라고 이 대표를 소개했다. 

이해찬 대표는 "정치란 열정과 책임을 갖고 균형감각을 잃지 않아야 제대로 할 수 있다. 이론과 현실, 책상과 현장의 균형을 잘 잡아야 효율적 정책을 내놓을 수 있다"며 "현장 경험으로 정책의 균형을 잡아줄 수 있는 소중한 인재"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정치에 거의 없었던 금융전문가로 민주당의 정책 역량을 높여줄 분"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에서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에게 강령·당헌·당규등이 담긴 서적을 전달하고 있다. 2020.01.12 pangbin@newspim.com

이용우 대표는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2015년 출범시켜 2년 만에 흑자 전환과 함께 '천만고객'을 유치시킨 주인공이다. 

이 대표는 1992년 현대경제연구원으로 입사해 현대그룹 종합기획실, 동원증권 상무 및 전략기획실장, 한국투자금융지주 전략기획실장, 한국투자증권 자산운용본부장, 한국투자신탁운용 최고투자책임자를 거치며 '금융계 잔뼈'가 굵은 전략·투자 분야 베테랑이다.

현행 금융 및 경제구조 전반의 구조 개혁을 통해 '공정하고 혁신적인 경제모델'을 디자인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민주당은 기대하고 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하려고 민주당에 입당한다고 하니 아내가 그 이유를 한 마디로 설명해보라고 하길래 '우리 아들에게 권할 만한 직장이 없는 사회를 물려 줄 순 없지않냐'고 말했다"고 영입 수락 배경을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혁신을 내걸고 기업을 이끌어 제법 성공한 기업을 만든 CEO다. 이제 그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보려 한다"며 "사회에서 배운 것을 법과 제도로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4차산업혁명시대에서의 '혁신 성장'을 강조하며 "혁신은 항상 비용이 들기 마련이나 그렇다고 혁신을 멈출 수는 없다. 오늘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것으로 정치입문 이유를 말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네거티브 규제체제로의 전환'과 '공정을 담보한 시장'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네거티브 규제에 대한 올바른 정책방향 설정과 제도화, 이것이 우리나라의 창조적 혁신을 가져올 것이다. 또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제대로 보상받는 체계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만 공정한 혁신이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7년 촛불혁명은 기존의 방식과 운영으로는 더이상 발전이 힘들고 새로운 패러다임과 경제생태계를 창출해 새로이 나아가야 한다는 과제를 줬다"며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만이 이 과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