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카카오뱅크, 작년 중금리대출 1조원 공급

기사등록 :2020-01-13 12:29

지난 8일까진 1조원 돌파…올해도 "1조원 신규공급 계획"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카카오뱅크의 중금리대출 공급액이 1조원에 육박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21일부터 12월31일까지 사잇돌대출 9165억원, 중신용대출 620억원 등 총 9785억원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2018년 은행권 전체 중금리대출 총 공급액인 8922억원의 110% 수준이다.

[로고=카카오뱅크]

이는 중금리대출 시장에 뛰어든지 1년도 안돼 거둔 성과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정책중금리 상품인 '직장인 사잇돌대출'(1월), '개인사업자 사잇돌대출'(5월)을 각각 출시했다. 민간중금리 상품인 '중신용대출'도 작년 8월 선보였다.

카카오뱅크의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는 5.99%, 중신용대출은 5.62%다.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는 지난해 3분기 전국은행연합회 공시 기준, 시중은행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 6.94%보다 0.95%포인트 낮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 8일까지는 중금리대출 공급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며 "작년 2월 매년 1조원의 공급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올해도 약 1조원 가량의 중금리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milpar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