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이란 정부, '여객기 격추' 분노 들끓자 사과·해명 급급

기사등록 :2020-01-14 21:04

'우발적 미사일 격추' 관계자 일부 체포

[두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우크라이나항공(UIA) 여객기 추락 사고가 이란 군 당국의 우발적 미사일 격추에 의한 것이란 진상이 드러나 이란 전역이 분노로 들끓자 이란 정부가 적극적으로 사과와 해명에 나섰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이번 참사는 '용서할 수 없는 실수'이며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들에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 당국이 실수를 인정한 것은 좋은 첫 걸음이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참사로 목숨을 잃은 이란인과 외국인들에 대해 이란 정부가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하니 대통령은 이어 사고 후 정황을 설명했다. 그는 "사고 당일 새벽 여객기 추락 보고를 받은 즉시 비정상적 사건이라 판단해 신속한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국가안보회의가 주도한 사건 조사는 8일 아침부터 시작돼 10일에야 정확한 진상이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란 정부가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에 대한 적극적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란 사법부는 이번 참사와 관련해 책임이 있는 자들을 일부 체포했다고 밝혔다. 골램후세인 이스마일리 이란 사법당국 대변인은 이 외 구체적인 내용 없이 이러한 소식을 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이번 참사는 한 사람만의 책임이 아니다"라며 "관련자 모두가 처벌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앨버타 애드먼튼 의사당 앞에서 우크라이나 항공 참사 희생자들을 기리는 촛불 추모 행사가 열렸다. 2020.01.09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크라이나 항공(UIA) 보잉737-800 여객기는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해 176명의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이란 측은 당초 기계 결함 등을 원인으로 꼽았으나 지난 11일 우발적 미사일 격추에 의한 참사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이란 테헤란, 타브리즈, 시라즈, 케르만샤 등에서는 여객기 격추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이란 경찰과 보안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실탄과 최루탄을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들이 온라인에 게재되며 국민들의 분노에 더욱 불을 지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참사로 희생자가 나온 국가들은 사고 조사와 더불어 이란에 법적 조치 및 보상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바딤 프리스타이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캐나다, 스웨덴, 아프가니스탄 등 5개국이 오는 16일 런던에서 대면 회의를 통해 이란에 대한 법적, 후속 조치, 기소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외무부에 따르면 추락 여객기에는 이란인 82명, 캐나다인 63명, 우크라이나인 11명(승무원 9명), 스웨덴인 10명, 아프가니스탄인 4명, 독일인 3명, 영국인 3명 등이 탑승했다.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에서 8일(현지시각) 이륙 직후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여객기 보잉 737-800기 참사 현장에 잔해가 널려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