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중국 車 판매 '브레이크' 딜러-부동산까지 된서리

기사등록 :2020-01-15 01:50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세계 최대 규모 중국 자동차 시장의 30년간 호황이 종료되면서 관련 업계가 극심한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딜러들의 폐업이 속출하는 한편 부품 업체부터 원자재 업체까지 관련 기업들이 수익성 악화에 홍역을 치르는 모습이다.

창청(長城)자동차의 신에너지차 브랜드 어우라(歐拉)의 소형 전기차 모델 RI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닫는 사무실과 영업점이 늘어나면서 자동차 업계의 한파가 상업용 부동산 시장까지 강타했고, 버려진 가구와 사무실 집기들이 나뒹굴면서 주요 도시 곳곳의 외관을 해치는 상황이다.

14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자동차 판매가 추세적인 감소를 기록하는 사이 수 천개의 딜러들이 문을 닫았고, 부품 업계의 생산 설비가 가동을 멈추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철강을 포함해 중공업이 밀집한 중국 북부 허베이성의 도시 탕산에서만 지난 한 해 사이 30개 자동차 딜러 가운데 5개 업체가 폐업했다.

이 밖에 크고 작은 도시도 상황은 마찬가지. 곳곳에 '사무실 임대' 표지가 붙었고, 각종 물품과 기계가 흉물스럽게 버려졌다.

중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2019년 차 판매는 2580만대로, 전년 대비 8.2% 급감했다. 이에 따라 중국의 자동차 판매는 2년 연속 후퇴했고, 2020년 전망 역시 흐리다.

공격적으로 뛰어들었던 해외 자동차 메이저들은 된서리를 맞았다. 제너럴 모터스(GM)가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중국 판매 감소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실적 부진을 예고했고, 포드 역시 지난해 판매량이 26% 급감한 57만대로 3년 연속 뒷걸음질 친 동시에 2016년 기록한 최고치인 130만대의 반토막 아래로 떨어졌다.

1990년대부터 본격화된 중국 자동차 시장의 호황은 2018년부터 찬바람을 내기 시작했다. 시장이 성숙기로 접어들면서 신규 수요가 크게 위축된 데다 중국 정부의 세금 인상을 포함한 정책 변수도 업계를 강타했다. 특히 신차 수요를 꺾어 놓았다는 지적이다.

시장 전문가들의 전망은 어둡다. 컨설팅 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중국 인구 1000명 당 자동차 보유 인구가 173명으로, 선진국에 뒤쳐지는 만큼 판매 회복 가능성이 열려 있다.

하지만 신용평가사 피치는 보조금 폐지에 따른 충격이 가시기까지 수 년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 전기차를 중심으로 신 에너지 자동차에 대한 보조금 폐지도 업계에 구조적인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보다 거시적인 측면에서는 중국의 경제 성장률 둔화가 자동차 업계의 판매는 물론이고 투자까지 브레이크를 거는 상황이다.

지난해 중국 정부와 월가의 투자은행(IB) 업계는 올해 중국 성장률이 6%를 밑돌 것이라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미국과 1단계 무역 합의가 성사된 이후 성장률 전망치가 6%로 개선됐지만 기존 관세가 모두 철회되지 않았기 때문에 강한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3분기 중국 자동차 업계의 설비 가동률은 76.1%로, 전년 동기 대비 3.5%포인트 떨어졌다. 이에 따라 가동률은 4분기 연속 후퇴했다.

지난 2018년 1400여개의 자동차 딜러들 가운데 53.5%가 적자를 냈고, 상황은 최근까지도 악화되고 있다.

이에 따른 충격이 관련 업계의 고용과 민간 소비, 부동산까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어 투자자들이 경계감을 드러내고 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