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코로나 위기 극복...협력사·소상공인 세심히 살필 것"

기사등록 :2020-02-13 19:29

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고용 창출 직접 챙길 것"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위기는 항상 있어 왔고, 극복할 수 있다.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다. 어깨가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3일 대한상의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재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02.13 sjh@newspim.com

이 부회장은 이어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의 핵심이며, 미국과 함께 가장 큰 시장"이라며 "IT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것으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보다)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크다"며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또한 문 대통령이 남대문시장을 방문한 것을 TV로 봤다고 하면서 "기업도 기업이지만 전통시장, 소상공인, 꽃가게 등이 많은 어려움이 있다. 삼성이 보탬이 될 방안을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다"라고 강조한 그는 "2년 전 약속 꼭 지키겠다.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내가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원 신규 투자 및 4만 명 직접 채용' 방침을 밝혔다.

이 부회장은 끝으로 "돌이켜보면 경제가 위기 아닌 적이 없지만 위기마다 견뎌왔다"며 "최선을 다해 경제 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 희망을 줄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