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코로나19] 31명 추가 확진·총82명…대구·경북 30명 급증 '비상'(종합)

기사등록 :2020-02-20 10:21

확진자 23명, 31번 환자 교회가 진원지
서울 종로구 폐렴 환자 1명 추가 확진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30명이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 서울에서 추가 확진판정을 받은 1명을 포함, 확진자는 82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20일 오전 9시 현재 확진자 31명이 추가 발생해 현재까지 확진자는 총 82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현황(2월 20일 오전 9시 기준) [자료=질병관리본부] 2020.02.20 unsaid@newspim.com


새로 확인된 환자 31명 중 30명이 대구·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이 중 23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교회(신천지예수교회)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에서 추가로 발생했다. 나머지 5명은 감염원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대구·경북지역 외에 1명은 서울에서 발생했다. 폐렴환자로 분류돼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검사 중인 의사환자는 1633명으로 늘어났다. '의사환자'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로서 진단검사 적용대상을 의미한다.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2020.02.12 unsaid@newspim.com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