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중견기업 육성] 미래차·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 '삼두마차'로 승부수

기사등록 :2020-02-26 06:00

완전자율주행 핵심부품 개발에 1.7조 투입
시스템반도체, 팹리스·파운드리 집중 육성
주력산업 지능화·스마트화에 2666억 투입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정부가 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미래차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분야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26일 정부가 발표한 '중견기업 성장촉진 기본계획'에는 전 산업에 걸쳐 중견기업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실행방안이 담겼다. 특히 미래차나 시스템반도체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산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밸류체인(GVC) 내에서 중견기업들이 핵심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을 확대하는데 방점이 찍혔다.

우선 미래차 분야에서는 친환경·자율차의 핵심부품 자립화를 추진한다. 자동차업계 내 중견기업들은 주로 완성차 대기업과 동반성장했지만, 미래차 분야에서는 산업구조 변화를 충분히 따라가지 못해 핵심부품 기술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이 끝난 뒤 수소 청소트럭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2019.10.15 photo@newspim.com

자율차에서는 2024년 시내도로 주행이 가능한 완전자율주행차(레벨4) 개발을 목표로 중견 부품사를 집중 지원한다. 이를 위해 2021년부터 2027년까지 1조7000억원원이 투입되는 연구개발(R&D)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진행 중이다.

보행자나 다른 차량을 탐지하는 기술인 3차원(3D) 라이다는 해당 지원을 받을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현재 만도가 상용화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전기차·수소차에서는 2026년까지 전기차 고출력 배터리와 충전시스템 개발 등에 약 4000억원이 투입된다.

시스템반도체에서는 팹리스(시스템반도체 설계)·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중견기업의 기술 확보를 통한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우선 자동차, 바이오 등 5대 전략분야 및 공공분야 수요와 연계한 기술개발에 약 1조원을 투입한다. 오는 4월에는 설계지원센터를 구축해 반도체 개발 검증과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한다.

파운드리 업체는 신사업 창출 파워반도체 상용화 개발을 위해 836억원을 투입하는 등 중견 파운드리의 시설투자 자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융합형 첨단 패키징 공정개발 및 인프라 구축을 통한 지원을 위한 예타도 추진 중이다.

바이오헬스분야에서는 차세대 신약과 의료기기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힘을 쏟는다. 현재 국내 제약·의료기기 시장은 1조원 내외로 중견기업이 주도하고 있지만, 신약 등 개발역량이나 생산력은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표적함암제, 줄기세포치료제, 융복합의료기기 등 차세대 선도 유망기술을 중점적으로 지원해 성장을 촉진한다는 목표다. 2025년까지 관련 정부 R&D를 연 4조원 이상 확대하고, 범 부처에 걸친 전 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도 2025년까지 1조2000억원을 배정한다. 바이오산업 생산고도화 기술개발에는 올해 128억원이 투입된다.

제2차 중견기업 성장촉진 기본계획 비전 및 전략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0.02.26 unsaid@newspim.com

주력산업은 산업 지능화를 중심으로 스마트화, 친환경화 등을 추진한다. 일반기계의 경우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DNA 기술을 적용한 첨단기술 개발 지원에 올해 266억원이 배정됐다. 또 중견 건설기계 분야 스마트화를 위한 장기·대형 R&D 프로젝트가 추진 중으로, 2022년부터 2026년까지 2000억원 규모의 예타를 받고 있다.

지역별로는 중견기업 특화 품목을 대상으로 하는 실증지원을 강화한다. 군산 스마트건설용 융복합부품 평가기술기반 구축사업, 김제 수출농기계부품 품질고도화 지원생태계 구축사업에 각각 23억6000만원, 20억8000만원이 각각 책정됐다.

섬유분야에서는 고기능 섬유 개발에 집중한다. 2023년까지 탄소섬유, 슈퍼섬유 등 고부가가치 산업용 섬유 개발을 위한 안전보호융합 섬유산업육성사업에 524억원이 투입된다.

전자분야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AI, 빅데이터 역량 확대를 추진한다. 중견기업이 빅데이터 수집·분석 및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공동 플랫폼 구축에 올해 20억원을 투입한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