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보성군, 문덕면 대원사 '벚꽃 길' 4km 구간 차단

기사등록 :2020-03-26 14:01

[보성=뉴스핌] 오정근 기자 = 전남 보성군은 코로나19 지역전파를 막기 위해 문덕면 벚꽃 길인 대원사 삼거리에서 입구까지 총 4km 구간의 길을 차단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벚꽃이 개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주말인 28일과 29일 그리고 4월 첫째주 주말인 4일과 5일 상춘객들이 몰릴 것으로 보고, 벚꽃 길 입구를 차단해 마을 주민의 안전을 지키겠다는 방침이다.

대원사 삼거리에서 입구까지 총 4km 구간의 '벚꽃' 길 차단 [사진=보성군] 

보성군 관계자는 "최근 구례 산수유마을에 확진자가 다녀가는 등 봄나들이를 즐기러 나온 방문객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주말 방문을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보성군은 4월 예정돼 있었던 '보성 벚꽃 축제'를 취소한데 이어 5월에 실시되는 대한민국 최대 차문화축제 '보성다향대축제'를 비롯한 봄 축제를 전면 취소했다.

jk234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