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폼페이오, '우한 바이러스' 용어 넣었다가 G7외무 공동성명 불발

기사등록 :2020-03-26 14:15

바이러스 표기로 G7외무장관 공동성명 채택 무산
폼페이오 "북한 핵·탄도미사일 개발 억제 전념해야"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 이후 공동성명 작성시 코로나19(COVID-19)를 '우한 바이러스'로 명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불발됐다.

G7의 다른 국가들이 이에 반대했기 때문이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으로 중국은 G7이 아니다.

지난 25일 자 워싱턴포스트(WP) 등은 G7 외교장관 회의 이후 공동성명에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로 명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다른 회원국들이 이를 거부해 공동성명 채택이 불발됐다고 보도했다.

올해 G7 회의 의장국인 미국이 작성한 12개 단락의 성명 초안에는 '우한 바이러스'라는 용어가 명기됐다. 하지만 다른 회원국이 반대하면서 결국 공동성명 채택은 무산됐다. 프랑스를 비롯한 몇 나라는 개별성명을 발표했다.

한 유럽 외교관은 "미국 국무부가 제시한 것은 타협 가능성이 없는 '레드 라인'이며 그런 식으로 이 바이러스를 명명하고 이야기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CNN은 미 국무부 측은 '우한 바이러스'라는 명칭이 중국의 가짜정보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아시아인들과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이런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선동적이라는 반대 입장이 나왔다고 전했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서명한 G7재무장관들의 공동성명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2019(COVID-19)'라는 명칭이 채택됐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G7과 모든 국가는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도록 요구하는 데 있어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G7 외교장관 회의 후 취재진에게 참석자들이 최근 북한의 발사체 시험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