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버핏, 항공주 이어 은행-석유 종목도 '팔자'

기사등록 :2020-05-17 04:25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워렌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항공주 보유 물량을 전량 팔아치운 데 이어 은행과 정유 섹터도 매물을 쏟아내 관심을 끌고 있다.

두 섹터 모두 연방준비제도(Fed)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전망과 유가 폭락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점에서 이번 버핏의 행보에 조명이 집중됐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16일(현지시각) 로이터와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버크셔는 골드만 삭스 지분을 큰 폭으로 축소한 한편 석유업체 필립스66 지분을 전량 매도했다.

버크셔는 15일 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1분기 4개 항공주 주식을 모두 매도한 데 이어 나온 움직임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버크셔는 3월 말 기준 골드만 삭스 지분을 190만주로 줄였다. 이는 지난해 말 1200만주에서 84% 감소한 수치다.

또 버크셔의 골드만 삭스 지분율은 지난해 말 2.9%에서 올해 3월 말 0.6%로 대폭 떨어졌다.

버크셔가 골드만 삭스 주식을 사들인 것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로 은행주가 자유낙하를 연출했던 시기였다.

2007년 250달러까지 치솟았던 주가가 리먼 파산에 따른 충격으로 150달러 아래로 떨어졌을 때 버크셔는 5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합의했고, 이후에도 주가는 50달러 선까지 추가 하락했다.

버크셔는 2004년 주가가 150달러 선을 회복했을 때 워런트를 행사해 골드만 지분을 약 3% 확보했다.

지난 1분기 지분 매각은 연준의 제로 금리 정책 복귀와 마이너스 금리에 대한 월가의 전망이 힘을 얻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와 함께 버크셔는 JP모간의 지분을 1.94%에서 1.88%로 축소했고, 이달 11~12일 사이 US 뱅코프 주식을 49만7786주 매도했다.

매도 금액은 1630만달러. 이에 따라 버크셔의 US 뱅코프 지분은 1억5050만주로 줄어들었고, 지분율은 10% 아래로 떨어졌다.

버크셔의 은행주 매도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로 저금리가 장기화될 가능성에 무게를 둔 결정이라는 해석이다.

뿐만 아니라 월가는 이르면 올해 말 연준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 마이너스 금리를 시행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최근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강연에서 실제로 이를 시행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지만 국채시장의 트레이더들은 '서브 제로' 금리가 현실화될 가능성에 적극 베팅하고 있다.

저금리가 지속되거나 실제로 기준금리가 0% 아래로 떨어질 경우 이자마진이 축소, 은행권 수익성에 흠집을 내게 된다.

이 밖에 버크셔는 석유업체 필립스66 지분을 전량 매도했다. 지난달 21일 사상 초유의 마이너스 사태가 벌어지는 등 지구촌 원유 수요 붕괴에 따른 저유가가 지속되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수요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 산유국의 감산에도 유가의 추세적인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미국 셰일 업계의 디폴트가 크게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