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미 하원, 국방수권법안에 '주한미군 현행 유지' 포함...축소 제한

기사등록 :2020-06-27 09:03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도 2021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주한미군 규모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미군 감축을 위한 예산 사용 제한 내용도 담겼다.

26일(현지시간) VOA 등에 따르면 미 하원 군사위원회의 한 보좌관은 하원의 새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도 전년도처럼 주한미군을 2만8500명 미만으로 줄이는 예산 사용을 제한하는 조항이 담겼다고 전했다.

미 하원 군사위는 내달 1일 국방수권법안을 표결하고 전문을 공개할 예정이다.

미 하원은 주한미군 감축을 위해 행정부가 의회에 입증해야 하는 요건을 추가했다. 주한미군 감축이 북한의 위협 감소에 비례한다는 점과 한국이 분쟁을 억지할 역량을 갖췄다는 점을 의회에 입증하도록 했다.

주한미군 감축이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에 부합하고 역내 동맹국들의 안보를 크게 저해하지 않으며, 한국와 일본을 비롯한 동맹들과 적절한 논의를 거친 결정이어야 한다는 요건도 전년과 같이 변화가 없다.

미 의회는 2020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에서 현재 2만8500명 규모인 주한미군을 임의적으로 줄일 수 없도록 한 바 있다. 이는 직전해에 규정한 주한미군 하한선 2만2000명에서 6500명을 증가 시킨 수준이다.

동두천 주한미군기지(캠프 케이시)에서 미군 장병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