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홍승훈의 리턴즈] 바이오로 돈 버는 법

기사등록 :2020-07-07 10:22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바이오 열풍의 끝은 어디일까요. 한껏 달아오른 바이오 열기를 SK바이오팜이 사흘연속 상한가로 이어가고 있는데요. 꿈을 먹고 산다는 섹터이다보니 고밸류를 받긴 하지만 일반투자자의 손을 많이 타는만큼 버블 가능성도 상당히 높습니다.

계속 오르기만 하는 주식은 없는 법. 대세상승기라 하더라도 상승 과정 속 주가 조정은 필연입니다. 이에 오늘은 최근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서근희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로부터 K바이오에 대한 스마트한 투자법을 들어봤습니다.

[서울=뉴스핌] = 홍승훈 기자 2020.07.07 deerbear@newspim.com

◆ K바이오, 잘 나가는 이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국내 바이오 대장주들인데요. 이렇게 핫한 이유가 뭘까요. 서 애널리스트는 예전과 크게 달라진 바이오 헬스케어의 체질을 이유로 꼽습니다. '삼바'(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미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부문 글로벌 탑 티어 수준입니다. 스위스 론자(lonza), 독일 베링거잉겔하임(Boehringer Ingelheim)의 생산 케파를 넘어섰지요. CMO외에 바이오시밀러, 즉 삼바가 50%의 지분을 갖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셀트리온그룹 또한 미국과 유럽 현지에서 꽤 괜찮은 반응을 얻으며 한뼘 더 자란 성장을 구가중입니다.

바이오주 고평가가 혹 국내만의 현상이 아닌가 생각하시는 분들도 상당수 계신데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론자와 중국 우씨바이오(Wuxi biologics)의 최근 주가 급등세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결국 코로나19로 인해 CMO와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글로벌 전반의 평가가 바뀌었다는 게 서 위원의 분석입니다. 여기에다 최근 SK바이오팜의 신약과 FDA 승인으로 향후 신약의 성공 가능성이 높아졌으니 탄력은 더해지는 분위깁니다.

◆ "8월, 일단 끊어가" 
그렇다고 오르기만 할까요. 현재로선 코로나19의 2차 확산 여부와 백신 개발사들의 스텝이 관건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바이오로 유입된 단기 수급도 감안해야 합니다.

현재 백신을 개발중인 곳들이 많은데요. 내달 스웨덴의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포드가 개발중인 백신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8월중 2,3상 결과가 나오는데 영국에선 이를 기반으로 9월부터 일반인 접종을 일찌감치 준비중이지요. 내부적으로는 연말까지 1억명분 백신을 생산중이라고 합니다. 미국의 경우 해당 백신에 12억달러를 투자해뒀습니다.

이에 장기투자자라면 몰라도 코로나 모멘텀을 감안해 바이오주 투자에 나선 단타족들은 8월 전후 한번쯤 투자를 끊고 갈 필요가 있다고 서 위원은 귀띔합니다. 해당 백신이 성공할 경우 시장에선 코로나 이벤트가 일단락됐다고 판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고공행진하는 바이오 대형주의 경우 올해와 내년 지속 성장하는 그림인데요. 이제부턴 내년이후 성장이 어느 수준까지 이어질 지 세심한 관찰이 필요한 때입니다. 또 8~9월은 코로나 이슈로 멈춘 공매도의 재개 여부도 변수인만큼 경계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조언입니다.

타업종 대비 바이오는 주가 급등락을 견디지 못해 손실을 보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무래도 일반투자자 손을 많이 타는 업종이기 때문입니다. 계속 들고 가다 쪽박을 찰 수도, 조금 더 견뎌 인생 대박을 맛본 이들도 분명 있겠지만 변동성 하나만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요. 때문에 바이오 투자자들로선 무엇보다 펀더멘탈에 대한 확신이 필요합니다. 그러려면 투자한 회사에 대한 가치판단과 최소한의 스터디가 필수인 섹터입니다.

◆ SK바이오팜 밸류에이션 하려면?
여기서 전문가의 바이오기업 분석 방법은 참고할만 합니다. 애널리스트들의 기업가치 평가방법에는 크게 상대밸류에이션과 절대밸류에이션이 있는데요. 이익을 내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의 밸류에이션을 확인한 뒤 국내서 동일 비즈니스를 하는 바이오기업에 적용하는 방식이 상대밸류에이션입니다. 이 경우는 현재 돈을 벌고 있거나 최소 2년내 수익이 나는 기업이다보니 국내서 적용할 수 있는 바이오기업은 몇 안됩니다.

때문에 대부분 바이오에 대해선 절대밸류에이션 방법을 쓰는데요. 먼 미래에 대한 매출 추정을 현 시점에 할인율을 적용해 평가하는 방법입니다. 이때 중요한 건 제품 발매시 타깃시장내 경쟁력과 시장점유율이지요. 또 임상 단계별로 허가시까지 통계적 확률도 적용할 수 있습니다. 대개 임상1상인 경우 10%, 2상(20%), 3상(50%), 허가신청시(80%) 수준을 반영한다고 합니다.

다만 바이오섹터내 종목간 밸류에이션 비교시에는 상대밸류에이션을 적용하기도 하는데요. SK바이오팜을 이 방식으로 살펴보겠습니다. SK바이오팜 기업가치 산정시 가장 비중있게 꼽히는 것이 3세대 뇌전증치료제 엑스코푸리(세노바이트)인데요. 일단 관련 제품을 팔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로는 UCB제약과 GW파마가 있습니다. UCB의 경우 10년 넘게 이 약을 파는, 시장점유율 80%인 곳입니다. 그런데 UCB의 PER는 15배 수준. 높았을 때도 20배~30배였지요. 반면 GW파마는 2018년말 치료제를 런칭해 지난해 매출에 본격 반영된 후발 주자인데 밸류에이션은 상당히 높습니다. 지금은 실제 실적이 반영되며 PER가 110배 수준으로 내려왔지만 한때 200배 수준까지 치솟기도 했습니다.

UCB와 GW파마의 밸류에이션 차이는 결국 성장의 기울기였습니다. UCB는 10년동안 점진적으로 꾸준하게 약을 팔았던 반면 GW파마의 경우 1년간 가파른 성장을 보였습니다. 그렇다면 SK바이오팜에는 어떤 PER을 적용해야 할까. 선풍적으로 잘 팔릴 것으로 생각하면 GW파마의 고PER을 적용하고, 점진적인 성장이 예상되면 UCB의 보수적인 PER을 매칭시키면 될까요. 일단 증권가에선 현재까지 보여준 SK바이오팜의 치료제 효능만을 놓고 봤을땐 GW파마의 밸류에이션 적용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쪽이 많습니다.

물론 정답은 없습니다. 확실한 건 주가는 펀더멘탈로 회귀한다는 것입니다. SK바이오팜의 제품이 시장 기대를 뛰어넘을 경우 밸류에이션은 높아질 것이고 반대의 경우 낮아집니다. 더욱이 요즘 매출추이, 미국내 처방추이가 월 단위로 세분화돼 나온다는데요. 일각에서 우려하는 SK바이오팜의 미국내 직접 마케팅의 한계를 감안하면 투자시 관련추이는 참고할만한 괜찮은 지표일 듯 싶습니다.

deerbea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