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주호영, 박원순 애도…미투 의혹엔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

기사등록 :2020-07-10 10:50

"비극적 사망 안타까워...유족에 깊은 위로"
미투 의혹엔 "사실 관계 파악 없으면 2차 피해 우려"
"빈소 방문, 유족 조문 여부 파악 후 결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새벽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다. 그러면서도 미투 의혹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우선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사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경찰과학수사대원들이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 2020.07.10 yooksa@newspim.com

그는 박 시장이 '미투' 의혹으로 고소당했던 사실 관련 피해자 대책 지원을 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에 "얼마든지 도울 생각이 있지만 정확한 사실 관계 파악이나 피해자 입장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자칫 2차 피해로 갈 우려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입장이나 사실 관계 파악에 따라 어떻게 할 지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숨진 채 발견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끝나게 됐다.

빈소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보기에 비공개 가족장으로 나와있다"면서 "유족들이 조문을 받길 원하는지 파악한 후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딸이 112를 통해 신고를 한 후 약 7시간만인 10일 오전 12시 1분경 서울 성북구 북악산 인근 산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의원님들께서는 언행에 유념해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