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미국, 코로나 백신 접종 우선순위 논의 본격화

기사등록 :2020-07-30 17:29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이 속속 가시화되면서 미국 정부 관료들과 전문가들이 누구에게 접종 우선순위를 줄 것이냐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했다.

직업, 인종, 건강상태, 연령, 지역 등 고려해야 할 요인이 한두 가지가 아니기 때문에, 한정된 물량의 백신을 어떻게 배분할지의 문제는 매우 복잡한 세부내용을 거쳐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29일(현지시간) 연방정부의 공중보건 관료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방자문패널이 세부 논의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백신 정책 관련 자문을 제공하는 이 패널은 지난달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A(H1N1) 당시에 수립한 백신 접종 우선순위 계획에 기반해 헬스케어 및 필수 직군 근로자와 고위험 인구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내용의 개요를 발표한 바 있다. 고위험 인구에는 고령자와 장기 요양원 거주자, 기저 질환자 등이 포함됐다.

전문가들은 우선순위를 정하는 일은 몇 개월에 걸쳐 거친 논쟁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인종별 커뮤니티가 분명 존재하므로 인종과 민족을 얼마나 고려할지, 의료진 외에 매점 직원이나 청소 인력 등 병원 내 직원들도 우선 리스트에 올려야 할지, 부모가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학교 교사들도 우선시해야 할지 등 세부적인 논쟁거리가 무수히 많다는 설명이다.

패널은 8월 말까지 백신 접종 우선순위 초안을 작성한 후 9월 말까지 최종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현재 최소 두 가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시험에서 긍정적 결과를 보였고,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하기 위해 3만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최종 임상시험이 시작됐다.

미국 관료들은 임상시험이 완료돼 검증이 끝나면 연말에는 백신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