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여야, 18일부터 4차추경 처리…22일 본회의 처리 목표

기사등록 :2020-09-15 19:01

박홍근 "신속하면서도 꼼꼼한 심사에 동의"
추경호 "심사소위 합의 안되면 늦어질 수 있다"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8일부터 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절차에 돌입하고 오는 22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의결하기로 합의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는 1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예결위 간사가 만나 4차 추경 심사와 처리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여야 합의에 따르면 국회 예결위는 18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4차 추경안에 대한 제안설명과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와 국무위원이 출석하는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한다.

또 주말인 19일, 20일 동안 심사자료를 검토하고 21일 월요일 오전 8시부터 추경 심사소위원회를 가동해 최종 조율에 나선다.

21일 추경 소위에서 합의에 이른다면 22일 오후 2시에 본회의에 추경안을 상정, 4차 추경 처리를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지난달 2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8.25 kilroy023@newspim.com

박홍근 의원은 "신속하면서도 꼼꼼하게 내실있는 심사를 하자는데 동의를 했고 14일부터 여야 지도부와 예결위 여야 간사가 모여 일정을 논의했다"며 "추경안에 실린 각 사업에 대한 논의는 따로 없었다"고 전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는 "21일 예결위 심사소위에서 합의가 이뤄진다면 22일 오후에 본회의를 개최해 전체 의결을 할 것"이라며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좀 더 늦어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어 "어느정도 심사 내용이 가닥 잡히면 별도로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