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2020국감] 합참의장, SI 첩보 직접 언급 "'월북' 단어 분명히 있었다"

기사등록 :2020-10-08 13:21

"시신·사체와 같은 단어는 없었다"
"희생자 육성 직접 들은 것은 아냐"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해 SI(Special Intelligence, 특수정보)로 추정되는 정보를 직접 언급해 주목된다. 원 의장은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서 "첩보에 '월북' 단어가 있었으며, 시신·사체와 같은 단어는 없었다"고 밝혔다.

원 의장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참 청사에서 열린 '2020 합참 국정감사'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pim.com

이날 하 의원은 원 의장에게 사건과 관련한 첩보와 관련해 "음성을 확인했을 텐데, 사체나 시신 같은 단어가 나왔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원 의장은 "자세히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그런 내용의 단어는 없었다"며 "여러가지 첩보들과 정황상, (시신을 불태웠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이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그런 단어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이후 하 의원이 "무엇인가를 태운 것으로 보이지만 (첩보에) 시신이나 사체, 유해, 죽은 사람 등의 단어는 없었다는 것이냐"고 거듭 질문하자 원 의장은 또 "그 단어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하 의원이 "월북 단어는 첩보에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원 의장은 "지금 질의하시는 것들이 다 SI 정보에 관련된 것들"이라면서도 "충분히 (월북 진술했다고) 볼 수 있는 정황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 의원이 "월북 단어가 있었다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원 의장은 "희생자의 육성을 들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원 의장은 아울러 "조류예측시스템에 의하면 이씨가 북한 해상에 가 있다고 보기 어려웠는데, 북한 해상에서 발견된 것은 다른 어떤 요인들이 있었는지 평가하고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원 의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말 안타까운 결과에 대해 유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북한의 행동은 반인륜적인 행동이며, 반드시 사실 관계를 명확히 확인해 우리가 사과와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