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코로나19 백신 첫 상용화, '혼란과 혼돈' 펼쳐질 우려 있다

기사등록 :2020-10-13 08:05

최초 백신 효능 높지 않고, 접종도 오랜 걸려
오랜 기간 마스크 착용하고 생활해야 할 것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코로나19(COVID-19) 백신 사용이 승인나 상용화가 된다고 해도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일상을 되찾는 데 오래 걸릴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최초로 상용화 된 백신의 효과가 크지 않을 가능성이 클 뿐더러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받을지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백신이 출시된다고 해도 마스크는 계속 착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로체스터 소재의 병원, 메이오클리닉의 백신연구소 소장인 그레고리 폴란드 박사는 "수 개월 안에 일어날 복잡성과 혼란이 어느 정도일지 아는 이는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최초로 상용화 된 코로나19 백신은 면역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접종자의 50%에게서 면역을 일으킬 수 있다고 보는데, 임상시험에서 도출한 결과와 실제 상용됐을 때 결과는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 제약사들은 백신 접종과 플라시보군(가짜약을 투여한 비교군)으로 나누고 자체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워싱턴주립대의 생물통계학자 토마스 플레밍은 "완전히 유효한 비교치는 백신 접종군과 플라시보로 각자 나눈 것이 아닌 백신 후보물질들끼리 비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내 과학자들은 앞서 봄에 모든 백신 후보물질들을 한 번에 임상시험을 하는 이른바 '마스터 프로토콜'(master protocol)을 논의했었지만 제약사들이 정부의 통합 임상시험 노력에 동의할 제약사가 없었다고 한다.

미 최고 감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도 이를 적극 지지했지만 제약사들 입장에서 자사 개발의 백신이 임상시험 중 실패해 경쟁사에 밀렸다는 '사업 상 위험'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중국 시노백 바이오테크가 브라질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3단계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상적으로 백신 1, 2차 임상시험 결과 도출까지 수 년이 걸리고, 3차 임상시험 데이터를 얻기 까지는 3년이 더 소요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제약사들은 1년도 채 되지 않게 백신을 개발 중이다. 현재까지 화이자가 3차 임상을 마치고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이 3차 임상을 진행 중이고 노바백스와 사노피는 수 개월 안에 3차 임상에 들어간다.

NYT는 "내년 여름이 되면 미국 소비자들은 승인난 여러 백신들 중에서 하나를 골라야 할 수 있는데 선택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상시험 결과 50%의 피험자에게서 효과를 얻은 백신이 임상에서 60%의 효과를 입증받은 백신 보다 더 효과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임상시험 데이터에는 표본오차가 있고, 상용화 후 심각한 부작용 사례가 나와 시판이 중단될 수도 있다. 

이에 부작용 등을 두려워 한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꺼려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조금이라도 면역 효과가 있는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충분한 인구가 접종받지 않는다면 "우리는 계속해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폴란드 박사는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