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은행권 "연말까지 신용대출 증가액 월 2조원대로 관리"

기사등록 :2020-10-14 14:22

한도 축소·우대금리 폭 조정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은행권이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 폭을 2조원대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금융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14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올해 12월 말까지 월별 신용대출 증가 폭을 점진적으로 축소한다는 방안을 마련했다.

인터넷 은행을 포함한 18개 시중은행은 신용대출 잔액 현황, 증가율 관리 목표 등의 자료를 금감원에 제출했다. 이는 지난 8월 신용대출 증가 폭이 커지자 금융당국의 경고 속에 은행권이 신용대출 자율 규제에 돌입한 후속 조치로 보인다.

지난 6월과 7월 각각 3조원대 증가 폭을 보인 신용대출은 8월 5조3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후 은행권의 규제 속에 9월에는 다시 2조원대로 줄어든 상태다. 은행권은 10월, 11월, 12월에도 신용대출 증가폭을 2조원대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은행들은 주력 신용대출 상품을 중심으로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 축소 등을 대안으로 마련했다. 상품별 최대 대출한도를 종전 2억~4억원에서 1억5000만원~2억원으로 대폭 축소하는 방안을 금감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신용등급 1∼2등급의 고신용자 기준으로 연 소득 대비 대출 한도는 200%에서 150% 이내로 축소됐다. 우대금리 역시 은행별로 0.1%포인트~0.4%포인트씩 축소됐다.

박 의원은 "신용대출로 부동산과 주식 등으로 쏠리지 않았느냐는 우려 속에 신용대출의 축소되고 있다며 "금융당국의 보다 면밀한 모니터링으로 코로나19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신용자·서민층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균형을 추를 잘 맞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